사회 사회일반

[속보] 수도권 물폭탄에…서울 잠수교·동부간선 전면 통제

올림픽대로 등 도심 곳곳 도로도 침수

서울·인천·경기·충청 '호우경보' 발효

서울에 호우 경보가 발효된 30일 오전 서울 중랑천의 수위 상승으로 동부간선도로가 통제되어 있다. 연합뉴스서울에 호우 경보가 발효된 30일 오전 서울 중랑천의 수위 상승으로 동부간선도로가 통제되어 있다. 연합뉴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간밤에 장맛비가 쏟아지면서 도심 곳곳 도로가 통제되고 있다.

30일 기상청은 이날 오전까지 서울·인천·경기와 강원 영서를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100㎜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서울시는 서울과 한강 상류지역 집중호우로 팔당댐 방류량이 늘어 오전 9시 4분부터 잠수교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팔당댐 방류량이 초당 6800t 이상으로 증가했다"며 "중부지방의 집중호우가 계속돼 차량 통제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지역에 장맛비가 내린 29일 오후 서울도서관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서울지역에 장맛비가 내린 29일 오후 서울도서관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동부간선도로는 오전 6시 43분부터 본선과 진입 램프 교통이 전면 통제됐다. 서울시는 “서울과 경기 북부지방 집중 호우로 중랑천 수위가 상승한 데 따라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수락지하차도∼성수JC)의 차량 진입을 금지했다”며 "운전자들은 다른 도로로 우회하고,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올림픽대로 행주대교 남단에서 방화대교 남단 구간은 오전 6시 8분부터 물 고임 현상이 있다. 성산대교 남단에서 양화대교 남단 구간은 오전 6시 4분부터 1차로를 일부 통제 중이다. 또 청담대교 남단에서 잠실대교 남단 구간은 오전 6시 2분부터 물 고임 현상으로 도로 일부가 통행이 차단됐다.

밤사이 장맛비가 지속되며 한강 홍수 조절 기능을 하는 팔당댐 일부 수문이 개방된 30일 오전 서울 잠수교 남단에서 경찰이 한강 수위 상승으로 차량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밤사이 장맛비가 지속되며 한강 홍수 조절 기능을 하는 팔당댐 일부 수문이 개방된 30일 오전 서울 잠수교 남단에서 경찰이 한강 수위 상승으로 차량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부간선지하도로 광명대교에서 서부간선요금소 구간은 오전 6시 2분부터 도로 침수로 전체 통제됐다.

관련기사



언주로는 매봉터널에서 영동3교 구간이 오전 5시 57분부터 도로 침수로 인해 전체 통제되고 있다. 수색로는 증산교에서 북가좌삼거리 구간이 오전 5시 46분부터 통제되고 있다.

한강 수위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잠수교 6.19m, 오금교 5.65m, 대곡교 5.49m, 대치교 5.14m 등으로 계속 오르고 있다. 한강홍수통제소 관계자는 "잠수교는 보행 통제 기준인 5.5m와 차량 통제 기준인 6.2m를 넘김에 따라 모두 통제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서울시 전체 평균 차량 속도는 시속 14.7㎞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도심 전체 속도는 16.6㎞로 서행 중이다. 서울시는 이날 대중교통 집중배차 시간을 출근 시간대 오전 9시 30분까지, 퇴근 시간대 오후 8시 30분까지 30분씩 연장했다.

빗길 교통사고도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5시 16분께 강동구 광진교남단사거리에서 승용차 두 대가 충돌해 운전자 2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내부순환로 연희램프→홍제램프 구간 3차로, 북부간선로 월릉JC→묵동IC 구간 2차로, 올림픽대로 동작대교 남단→한강대교 남단 구간 5차로 등에서도 차량 추돌사고가 발생해 교통이 일부 통제되고 있다.

관악구 신림동 신원시장에서는 하수구가 역류했고 봉천동의 한 주택에선 지하 1층에 물이 차 배수 작업이 진행됐다.

소방은 전날 오후 7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총 36건의 배수 작업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었다.

장마가 이어지며 전국적으로 비가 내린 30일 오전 서울 중구 청계천이 수위 상승으로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장마가 이어지며 전국적으로 비가 내린 30일 오전 서울 중구 청계천이 수위 상승으로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