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동료 흉기에 숨진 안동시 女 공무원…CCTV 보니 '유유히 사라져'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경북 안동시청에서 근무하는 50대 여성 공무원이 동료 직원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사건 당시 상황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이 공개됐다.

6일 안동시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56분쯤 경북 안동시 명륜동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50대 여성 공무원 A씨가 40대 남성 B씨가 휘두른 흉기에 복부를 심하게 다쳐 사망했다.

전날 MBC가 입수해 보도한 영상을 보면 A씨가 주차장에서 걸어 나오자 B씨는 손에 흉기를 숨긴 채 A씨를 벽으로 밀치며 막아선다.



A씨가 피해가려 하자 B씨는 재차 A씨 앞을 막아섰고, A씨가 B씨를 피해 주차된 차들 사이로 뛰어가자 B씨는 두 손을 뻗으며 A씨를 잡으려고 쫓아가는 모습도 담겼다.

관련기사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이후 사람들이 모여들었고, B씨가 현장에서 빠져나와 자신의 차량으로 유유히 걸어갔다.

A씨는 현장에 출동한 119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 만에 숨을 거뒀다. A씨는 흉기에 복부를 크게 다쳐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청 산하기관에서 근무하는 B씨는 휴직 상태에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안동시청에서 근무하는 6급 공무원이고 B씨는 시설 점검 부서 소속으로 두 사람은 같은 부서 직원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범행 직후 경찰서로 가 자수했으나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다.

경찰은 범행에 사용된 흉기를 확보하고 범행 동기를 추궁하는 한편 B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