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정치 9단' 걸었던 예측 빗나간 박지원…"尹 이해불가"

"DJ였다면 펠로시 의장 만났을 것"

"尹, 같은 서울 하늘 아래서 전화만"

"中 의식 제스처 충분…한미동맹이 1순위"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정치 9단'을 걸고 윤석열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만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빗나간 것에 대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5일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저는 강하게 (만남을)권한다는 의미에서 베팅을 해봤다. 만약 김대중 대통령이었다면 펠로시 의장을 만났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원장은 "한미동맹을 그렇게 강조하면서, (당시)지방에서 휴가 중이었다면 어렵겠지만 서울 하늘 아래에서 전화를 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혹자는 중국을 의식해 그렇다고 하지만 이미 중국을 의식한 제스처는 다 했다"고 지적했다.



박 전 원장은 "(윤 대통령이) 지방을 가지 않고 서울에 있었다"면서 "펠로시 의장을 만나려고 그런 제스처를 내놓았지 않겠느냐는 것이었는데 제가 정치 9단증을 내놓아서 억울한 게 아니라 과연 이런 식의 외교가(도움이 되는가)"라고 우려했다.

관련기사



또 "말로는 한미동맹을 부르짖으면서 실제로는 그렇게 하고 있는가. 그렇다고 중국이 우리를 좋아할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박 전 원장은 "한국이 살 길은 첫째는 한미동맹이고 둘째는 중국과의 경제협력이다. 여러 가지 외교가 있지만 그래도 만났어야 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펠로시 의장에 대한 '의전 홀대' 논란도 언급했다. 그는 "외교부 장관이 회의에 나갔다면 상대가 될 수 있는, 가령 국회부의장이나 외교부 차관이 나갔으면 어땠을까"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앞서 전날 박 전 원장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대통령과 펠로시 의장이 (오늘)안 만나면 정치 9단을 내놓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휴가 중이라고 페인트 모션을 하는 것 같다“며 "미국 권력 서열 3위의 펠로시 의장이 서울에 왔는데 서울에 같이 있는 윤 대통령이 만나지 않는 것은 이야기가 안 된다"고 말했다.


마주영 인턴기자
majuy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