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오세훈 시장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 등 수해 예방에 3조 원 투입"

입장문 통해 수해 예방 대책 발표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서울 구로구에서 전날 내린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한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제공=서울시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서울 구로구에서 전날 내린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한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제공=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10일 중부지방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와 관련해 신속한 수해 복구와 함께 강남구 등 상습 침수지역 6개소에 대한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 등 수해 예방 대책에 총 3조 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10일 입장문을 통해 "신속한 수해복구와 함께 시민들이 빠르게 일상으로 복귀하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침수피해 가정과 상가 원상복구를 위한 지원과 도로, 하천의 긴급복구를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했다.



오 시장은 이와 함께 서울의 치수관리목표를 대폭 상향시키는 등 수해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서울을 만들기 위한 계획도 내놨다. 시간당 강수 처리용량을 현재의 30년 빈도(시간당 95mm)에서 최소 50년 빈도(시간당 100mm)로, 항아리지형인 강남은 100년 빈도(시간당 110mm)를 감당할 수 있도록 목표를 상향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지난 2011년 7월 오세훈 당시 서울시장은 광화문과 양천구 신월동, 강남역 등 상습 침수 지역 7곳에 17조원을 들여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 확충 등의 계획을 내놨다. 그러나 이 계획은 오 시장이 물러나고 2011년 10월 박원순 시장이 취임하며 대폭 수정돼 신월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만 완료된 바 있다.

이에 오 시장은 2011년 이후 중단됐던 상습 침수지역 6개소에 대한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 추진에 앞으로 10년 간 1조5000억원을 투자하고 기존 하수관로 정비, 소규모 빗물저류조 및 빗물펌프장 설치 등에도 1조5000억원을 투입한다.

오 시장은 "기후 온난화로 인한 기상이변이 일상화된 상황에서 치수에 대한 단편적 대책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침수피해가 반복될 때마다 이뤄지는 사후복구 보다는 사전예방체계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점도 재확인 됐다"고 강조했다.

시는 우선 1단계로 이번 침수피해가 컸던 강남구 강남역 일대, 도림천, 광화문지역에 대해 오는 2027년까지 대심도 빗물저류배수시설 건설을 마무리한다. 강남역 일대는 2015년 '강남역 일대 종합배수개선대책'을 시행했음에도 불구하고 기후변화, 집중호우 등 변화된 기상환경을 담아내기에는 역부족이라는 게 시의 판단이다. 2단계 사업은 동작구 사당동 일대, 강동구, 용산구 일대를 대상으로 관련 연계사업이나 도시개발 진행에 맞춰서 2030년까지 순차적으로 추진한다.

오 시장은 "구체적인 실행 준비를 위해 재난기금 등 관련 재원을 즉시 투입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심도 터널공사는 대규모 재정투자가 필요하고 현재와 미래 세대를 위한 중장기적인 투자 사업"이라면서 "열악한 재정여건에도 불구하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선제적 투자인 만큼 필요할 경우 지방채 발행을 통해서라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박경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