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춘천서 또 맥주 '와장창'…빗자루 들고 나타난 시민들 '엄지척'

맥주 박스 수십개 도로에 쏟아져…순식간에 하얀 거품

시민들, 청소 도구 들고 나와 도로 정비

12일 강원 춘천에서 트럭에 실린 맥주 박스가 도로에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시민들이 나서서 정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12일 강원 춘천에서 트럭에 실린 맥주 박스가 도로에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시민들이 나서서 정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트럭에 실린 맥주 박스가 강원 춘천 도심 도로에 쏟아지자 시민들이 나서 약 1시간만에 도로를 깨끗이 정리한 사연이 알려졌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춘천시 동면 만천로를 지나던 주류 운반 트럭에서 수십 개의 맥주 박스가 도로에 쏟아졌다. 도로는 순식간에 맥주병 조각과 하얀 거품으로 뒤덮였다.

'와르르' 무너지는 소리와 병 깨지는 소리에 도자 공방과 이불 가게, 조경회사 등 인근 사무실과 상가에서 나온 시민들이 몰려들었다. 난장판이 된 도로를 보고는 망설임 없이 빗자루와 쓰레받기 등 청소도구를 가지고 나와 도로를 치우기 시작한 것이다.



시민들은 땀을 흘리며 맥주 냄새가 코를 찔러도 아랑곳하지 않고 빗자루질을 이어갔고 1시간여 만에 도로를 깨끗이 정리해 혼잡한 지·정체와 2차 사고를 막았다.

관련기사



이불 가게 사장 김모(53)씨는 연합뉴스에 "바로 옆에서 '우르르' 떨어지고 깨지는 소리에 나가봤더니 도로가 엉망진창이었다"며 "빗자루를 들고 나가 치우다 보니 어느새 사람들이 모여있어 감동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12일 강원 춘천에서 트럭에 실린 맥주 박스가 도로에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시민들이 나서서 정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12일 강원 춘천에서 트럭에 실린 맥주 박스가 도로에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시민들이 나서서 정리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김씨는 "난처해하는 운전기사를 보니 무슨 불이익이라도 당할까 안쓰러웠다"며 운전기사를 되레 걱정하기도 했다.

편의점 사장 최인옥(53)씨도 "매장을 비울 수 없어서 함께 돕지는 못했지만, 순식간에 사람들이 모여 도로를 치우는 모습에 감동했다"며 "지나가던 배달 오토바이도 멈춰서 치우는 것을 보고 눈물이 핑 돌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월 29일에도 춘천시 퇴계동 한 교차로에서 한 트럭이 좌회전하던 중 맥주 박스가 도로에 쏟아졌지만, 시민들의 도움으로 30여 분만에 도로가 깨끗이 정리된 사연이 알려져 화제가 됐다.


윤진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