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업비트, 27개 암호화폐 백서 '한글판' 제공한다

업비트가 투자자보호센터가 국문으로 번역한 비트코인 백서 일부. 사진 제공=업비트업비트가 투자자보호센터가 국문으로 번역한 비트코인 백서 일부. 사진 제공=업비트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는 암호화폐 백서 전문을 국문으로 번역해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백서는 암호화폐 발행 주체가 작성하는 일종의 ‘사업계획서’다. 백서에는 프로젝트 구성, 암호화폐 발행량 및 유통계획, 기술력 등이 담긴다. 투자자는 백서를 보고 암호화폐 발행 주체가 추진하려는 사업 방향을 확인한 뒤 투자를 결정할 수 있다.

관련기사



다만 글로벌한 암호화폐 시장의 특성상 백서는 주로 영문으로 작성되는 탓에 일각에서는 ‘정보 비대칭성’을 우려했다. 게다가 블록체인 관련 용어가 아직 투자자들에게 낯선 만큼 영문 백서를 이해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업비트는 올해 2월부터 영문 백서를 국문으로 번역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번역 작업에는 블록체인 기술 이해도를 가진 전문 인력 등이 참여했다. 업비트 측은 분량과 관계 없이 백서 전문을 번역했다는 점을 특징으로 꼽았다. 이날 기준 업비트가 제공하는 국문 백서는 비트코인 백서를 비롯해 총 27개로, 최대 60쪽에 달하는 백서가 국문으로 제공된다.

업비트 관계자는 “디지털 자산 정보 비대칭성 해소와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해 백서의 국문 번역 작업을 진행해왔다”며 “업비트와 회사 투자자보호센터는 올바르고 건전한 디지털 자산 시장 조성을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업비트는 내년까지 업비트에서 거래되는 모든 디지털 자산에 대한 국문 백서를 제공할 계획이다.


조윤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