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日교과서, 위안부 사라지고 침략 강제성 희석"…한일학자 학술회의

동북아역사재단, 日고교 검정교과서 분석 학술회의

日문부과학성, 종군위안부·강제연행 용어 수정 강요

"대부분 교과서 침략 아닌 '한국병합'으로 기술"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일본 고등학교 교과서에서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술이 점차 사라지고 한반도 침략의 강제성을 희석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동북아역사재단은 한일 연구자와 함께 일본 고교 교과서에 나타난 한국사 기술의 문제점을 분석하는 ‘2022년도 일본 고등학교 검정교과서의 한국 관련 서술 분석' 학술회의를 25일 동북아역사재단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학술회의는 2022년 일본 고등학교 검정교과서 한국 관련 역사 왜곡 내용을 검토하고 2018년 일본 문부과학성의 개정 학습지도요령에 따른 교과서 발간 실태와 문제점을 분석하기 위해 마련됐다.

관련기사



1부에서는 스즈키 토시오 ‘아이들과 교과서 전국 네트 21’ 대표가 역사수정주의자들의 교과서 공격과 정부 개입에 따른 검정제도의 변질이라는 점에 주목해 발표한다. 스즈키 대표는 문부과학성이 정부 견해를 내세워 ‘종군위안부’와 ‘강제연행’ 용어를 수정하도록 강요한 것은 일본 학계뿐 아니라 국제적인 연구 성과를 짓밟은 행위라고 비판한다.

와타나베 미나 '여성들의 전쟁과 평화자료관(wam)’ 사무국장은 2021년 일본 정부 각의 결정에 따라 다수 교과서에서 일본군 ‘위안부’ 기술에 대한 정정이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한다. 와타나베 사무국장에 따르면 1993년 현대사회와 윤리 과목에도 기술됐던 ‘위안부’ 기술이 이제는 일본사 교과서에서도 사라지고 있다. 교과서에는 ‘위안부’ 문제가 왜 전시 성폭력 문제인지를 더이상 다루지 않고 있으며 학계의 연구 성과도 반영이 되지 않았다. 그 결과 일본 학생들은 교과서를 통해 ‘위안부’ 문제의 구체적인 사실을 배울 수 없게 됐다는 지적이다.

2부에서는 동북아역사재단 조건 연구위원과 가토 게이키 히토쓰바시대학 교수가 한국 근대사 부분을 분석한다. 조건 연구위원은 근대사 부분에서 한반도 침략의 강제성이 희석됐다고 주장한다. 가토 게이키 교수는 식민지의 폭력성이 학생들에게 전달되지 않는데 그 이유를 대부분의 교과서가 ‘한국병합’이라고 기술하고 있는 데서 찾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한국병합’은 대한제국의 패망, 강제적인 식민지화의 실태를 덮기 위해 일본이 만들어낸 용어이므로 이를 그대로 채용하는 것은 문제가 많다는 게 가토 교수의 지적이다.

학술회의를 기획한 조윤수 동북아역사재단 연구위원은 “만약 독일 검정 역사교과서에 홀로코스트에 대한 기술을 생략한다든지, 포로나 식민지 점령지 사람들을 강제 동원한 사실을 부정한다든지, 폴란드 침공을 ‘진출’로 표현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 상상해 보라"며 "문제가 되는 일본 교과서 기술도 국제사회에서는 통용될 수 없다는 것이 자명하다”고 말했다.


신중섭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