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머니트렌드2022]인플레이션 시대 살아남는 투자 방법은?…"첫째도 둘째도 분산투자"

'하반기 경제이슈'

오건영 신한은행 WM컨설팅센터 부부장

오건영 신한은행 WM컨설팅센터 부부장이 3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서울경제 머니트렌드 2022'에서 하반기 경제이슈에 관해 강연하고 있다. 성형주 기자오건영 신한은행 WM컨설팅센터 부부장이 30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서울경제 머니트렌드 2022'에서 하반기 경제이슈에 관해 강연하고 있다. 성형주 기자


“무언가에 쏠려가는 투자 방식을 경계해야 한다. 다양한 자산을 통한 분산 투자가 필요하다”



거시 경제 전문가로 금융 일타강사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오건영 신한은행 WM컨설팅센터 부부장이 지난 달 3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머니트렌드 2022’의 ‘하반기 경제이슈’에서 인플레이션 시대의 파고를 넘는 방법을 제시했다.

관련기사



오 부부장은 올해 3가지 주요 이슈로 △지정학적 불안 △미국 금리 인상 △인플레이션을 꼽았다. 그는 “올해 상반기에서 크게 달라진 이슈가 없는 만큼 상반기 이슈가 이어지고 있다”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우려는 요즘 시들해진 것 같은데 미국 금리인상에 대한 질문이 확실히 늘었다”고 말했다.

오 부부장은 ‘인플레이션에서 살아남기’ ‘부의 시나리오’ ‘부의 대이동’ ‘환율과 금리로 보는 앞으로 3년 경제전쟁의 미래’ 등 책을 집필했으며, 다수의 매체에 출연해 경제 전망을 제시하며 이름을 알렸다. 특히 올해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하면서 더욱 유명세를 얻고 있다.

인플레이션을 전망하기 위해서는 현재 인플레이션이 촉발된 원인에 대한 분석이 선행되어야 한다. 오 부부장은 공급, 수요, 그리고 정책 이슈가 40년 만의 인플레이션을 촉발한 핵심 원인이 된다고 보고 있다. 오 부부장은 “추가적인 긴축과 경기 둔화 우려 사이에서 각국 정책 당국은 상당한 고민을 하게 될 것이고, 투자자들 역시 이에 대한 모니터링을 철저히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오 부부장은 “물가의 고점을 올해 4분기에 확인할 수 있겠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물가 수준으로 돌아가기까지 시간이 많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당장 금리인상이 끝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인플레이션 시대에 무엇보다 분산투자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오 부부장은 “확신을 가지면서 무언가 쏠려가는 투자방식은 경계해야한다”며 “다양한 자산에 분산투자를 하며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를 준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