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정책

"이준석, 기소되면 제명하죠"…與 사령탑 또 문자 노출

■정진석-유상범 메시지 포착

'李 징계수위 상의' 정황에 논란

鄭 "지난달 대화" 李 "UN 제소"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촬영된 정진석 비대위원장의 휴대폰 화면에 정 비대위원장이 유상범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가 보인다. /성형주 기자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촬영된 정진석 비대위원장의 휴대폰 화면에 정 비대위원장이 유상범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가 보인다. /성형주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준석 전 대표 징계 여부를 놓고 국민의힘 윤리위원인 유상범 의원과 의견을 나눈 문자메시지가 19일 언론에 포착됐다. 권성동 전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대통령 문자 노출에 이어 또다시 국민의힘 사령탑이 이 전 대표에 대해 이야기한 문자가 드러난 것이다.



이날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사진기자에 의해 촬영된 정 비대위원장의 휴대폰 화면은 정 비대위원장이 유 의원에게 “중징계 중 해당 행위 경고해야지요”라고 메시지를 보내자 유 의원이 “성상납 부분이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답장을 보내는 내용을 담고 있다.

관련기사



당 윤리위가 이 전 대표의 발언 등과 관련한 추가 징계 개시를 결정한 다음날 당 비대위원장과 윤리위원이 이 전 대표 징계 수위를 상의한 듯한 문자가 포착된 것이다.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무리한 짓을 많이 하니까 이렇게 자꾸 사진에 찍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한 지난달 13일 오후 8시께 주고받은 문자라고 해명했다. 그 이후 유 의원과 문자를 주고받지 않다가 이날 오찬을 하자는 메시지를 보내던 중 사진이 찍혔다는 것이다. 정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당을 불태워야 한다 등 그런 이야기를 듣고 가만 있는 게 정상이냐”고 되물었다.

다만 유 의원은 자신의 답장이 부적절했음을 인정하고 윤리위원을 전격 사퇴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저의 이번 불찰로 인해 당 윤리위원회의 공정성·객관성이 조금이라도 의심 받아서는 안 된다”며 “본의 아니게 심려 끼쳐드린 점 거듭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 측은 윤리위가 추가 징계를 강행하면 유엔에도 제소하며 맞서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 전 대표 소송대리인단은 이날 배포한 입장문에서 “징계 개시 결정은 3·4차 가처분에 영향을 미치려는 사법 방해 행위이고 가처분에서 잇달아 패소하자 자행한 재판 보복 행위”라며 “가처분뿐만 아니라 유엔 제소 등 모든 법적 수단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권형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