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서울경찰청 "마약 집중단속 40일 만에 440명 검거, 63명 구속"

"작년보다 34.6% 증가, 초범 늘어"

사진 제공=이미지투데이사진 제공=이미지투데이


경찰이 마약 집중 단속을 벌인 결과 서울 지역에서만 40여일 만에 440명이 검거됐다.

서울경찰청은 ‘강남지역 마약경보 발령'에 따라 8월 1일부터 지난 11일까지 마약류 사범 440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63명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클럽·유흥업소 등에서 이뤄지는 마약 투약 행위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클럽 등 마약류 범죄 대응 태스크포스(TF)팀을 가동해 전면적인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검거 인원은 전년 같은 기간(327명)보다 34.6% 증가했다. 구속 인원은 18명 줄었지만 이는 초범과 단순 투약 사범, 대마 사범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관련기사



공급 사범은 총 73명 검거돼 전체 검거 인원의 16.6%를 차지, 상반기 마약류 집중단속 때보다 10.4% 증가했다.

종류별로는 향정신성의약품 사범이 302명(68.6%)으로 가장 많았고, 대마사범(111명), 마약사범(27명)이 뒤를 이었다. 유형별로는 투약 사범이 353명으로 전체의 80.2%였고 판매 사범(64명), 제조·밀수 사범(9명) 순이었다. 클럽 등에서 검거된 마약류 사범 34명은 대부분 파티룸(16명), 클럽(15명), 유흥주점(2명), 노래방(1명)에서 범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또 104억 원 상당의 필로폰 약 3.1㎏, 1억 4000만 원 상당의 대마초 약 1.4㎏, 6000만 원 상당의 엑스터시 599정, 케타민 905.4g, 야바 510정, 범죄수익금 2600만 원 상당도 압수했다.

경찰은 이 밖에도 인터넷 마약류 사범 97명을 검거해 6명을 구속했고 외국인 마약류 사범도 41명 검거했다고 밝혔다. 다크웹과 SNS상 마약류 불법 유통 광고 게시글 총 110건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통보해 삭제하고 차단 조치했다.

최근 1개월간 마약관련 신고 건수도 전년(247건) 대비 35.2% 늘어 총 334건을 기록했다. 특히 클럽·유흥업소가 밀집한 강남권과 용산·마포 등 6개 경찰서는 66.8%가 증가했다.


강동헌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