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이은해, 장례식때 담배 피우면서 웃어"…피해자 누나 법정서 엄벌 호소

'계곡 살인사건' 피의자 이은해와 공범 조현수./사진=인천지방검찰청 제공'계곡 살인사건' 피의자 이은해와 공범 조현수./사진=인천지방검찰청 제공


'계곡 살인' 피해자인 이은해(31)씨 남편의 누나가 눈물을 흘리면서 이씨 등의 엄벌을 다시 한번 촉구했다.

인천지법 형사15부(이규훈 부장판사) 심리로 22일 열린 15차 공판에서 피해자 윤모(사망 당시 39세)씨의 누나 A씨는 법정에서 이 같이 진술했다.

A씨는 "2019년 6월 30일 동생을 보내고 나서 지금까지도 이은해로부터 설명이나 사과를 듣지 못했다"며 "왜 동생이 뛰어내려야만 했는지 빈곤하게 살아야 했는지 아직도 알지 못한다"고 울먹였다.



그러면서 "동생을 보내고 (이씨를) 만난 건 구속 심사 때가 처음"이라며 "부디 (이씨를) 엄히 처벌해 유족의 억울함을 풀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A씨는 아울러 생전에 동생 윤씨의 결혼생활이 정상적이지 않았고 윤씨는 수영도 전혀 하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장례식 당시 이씨가 보인 행동도 언급됐다.

A씨는 이씨에 대해 "담배를 피우면서 웃고 있었다는 이야기 등을 들었다"면서 "장례 기간 저희와 어울리거나 슬픔을 나누려고 하는 모습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씨는 내연남인 조현수(30)씨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께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윤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이들이 수영을 못 하는 윤씨에게 4m 높이의 바위에서 3m 깊이의 계곡물로 구조장비 없이 뛰어들게 해 살해한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은 이씨·조씨가 윤씨 명의로 든 생명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계획적 범행을 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