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

메타, 메타버스 개발자·창작자에 VR·AR 기술 가르친다

‘이머시브 러닝 아카데미’ 출범

메타의 이머시브 러닝 아카데미. /사진 제공=메타메타의 이머시브 러닝 아카데미. /사진 제공=메타



메타(옛 페이스북)가 메타버스(디지털 가상현실) 개발자와 창작자 등 생태계 구성원들이 메타버스 서비스 품질을 높일 수 있도록 이들에게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을 포함한 확장현실(XR) 기술을 가르친다.

관련기사



메타는 이런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기관 ‘이머시브 러닝 아카데미’를 출범했다고 23일 밝혔다. 메타가 누구나 쉽게 AR 효과를 제작하고 출시할 수 있도록 개발 도구와 리소스를 무료로 지원하는 AR 플랫폼 ‘스파크 AR’의 활용법을 전수한다.

그외 AR 효과 제작 기술을 소개하는 ‘빠른 시작’, 기본적인 AR 기술과 디자인 원칙을 가르치는 ‘AR 기초’, 높은 수준의 AR 디자인을 위한 ‘AR 프로’ 등 단계별 커리큘럼(교육과정)을 제공한다. 한국 창작자가 개설한 강의도 들을 수 있다.

김진아 페이스북코리아 대표는 “다양한 분야의 창작자들이 ‘이머시브 러닝 아카데미’를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