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캐나다 AI 발전 요인 질문한 尹…힌턴 "관용·지원·경쟁 3원칙 중요"

[토론토대서 석학들과 간담]

尹 "양국간 AI협력 적극 지원"

기술·정보교환 등 MOU 체결

트뤼도 총리와 양국 정상회담

공급망 협력·교역 확대 등 논의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 시간) 캐나다 토론토대에서 열린 인공지능(AI) 전문가 간담회에 앞서 웨어러블 로봇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 시간) 캐나다 토론토대에서 열린 인공지능(AI) 전문가 간담회에 앞서 웨어러블 로봇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과 미국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 시간) 마지막 방문지인 캐나다를 찾았다. 윤 대통령은 인공지능(AI) 기술 선도국인 캐나다에 도착하자마자 관련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 제프리 힌턴 토론토대 명예교수를 만나 디지털 산업 육성에 대해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해외 순방 닷새째인 이날 캐나다 토론토 피어슨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곧바로 토론토대를 방문해 AI 석학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토론토는 AI 산업과 관련 기술을 선도하는 캐나다 내 최대 경제도시다. 윤 대통령이 만난 힌턴 교수는 딥러닝 알고리즘 분야를 개척해 ‘AI 의 대부’로도 불린다. 가스 깁슨 벡터연구소 대표, 메릭 거틀러 토론토대 총장 등도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한국과 캐나다 양국이 서로 협력한다면 AI 분야에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새 정부는 향후 양국 간 AI 분야에 대한 협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토론토에 대해 “전 세계 AI 연구자와 빅테크 기업들이 모여드는 AI의 메카”라면서 “캐나다의 성공 요인을 듣고 한국의 기술력을 도약시킬 방안에 대해 의견을 듣고자 이 자리를 찾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자리에서는 캐나다가 어떻게 전 세계 최고 수준의 AI 강국이 됐는지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이에 대해 힌턴 교수는 △관용 △정부 지원 △경쟁 등 세가지 원칙을 제시했다. 힌턴 교수는 “캐나다는 관용이 높은 다문화 사회로 이민이 쉬운 사회”라며 “석학이나 재능이 있는 분들이 정착을 해서 도움이 됐다”고 언급했다 이어 “(AI의)암흑기인데도 불구하고 (정부가) 연구개발에 대한 펀딩을 적극적으로 해줬다”며 “AI 연구자들 간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경쟁이 되고 교류도 많아지는 것들이 기반이 됐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톤토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석학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톤토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석학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가장 중요한 성공 요인이 원천 기술 개발과 우수 인재 유치에 대한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투자에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번 순방을 계기로 AI 원천 기술 개발과 AI 인프라인 데이터, 컴퓨팅 자원 제공 등을 확대해 나간다면 한국도 AI 3대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삼성전자·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우리나라의 9개 기업·기관과 캐나다의 3개 기관 사이에 AI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AI 기본·응용 기술, 인력 양성, 윤리 확보, 정보 교환 등 다방면의 협력이 포함돼 있다. 정부 관계자는 “캐나다와의 협력은 우리의 다소 부족한 AI 기술·인력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려 AI 그 자체의 산업적 가치 창출뿐만 아니라 타 산업의 혁신 성장과 사회문제 해결 등 경제·사회적 가치가 막대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23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한·캐나다 정상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현지 매체 글로브앤메일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정상회담의 우선 순위를 묻는 질문에 “디지털 혁신의 핵심인 AI와 같은 첨단 기술과 안정적이고 회복력 있는 공급망 유지에서 협력 잠재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자 한다”며 “최근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핵심 광물 공급망 협력을 통한 첨단 산업 분야의 교역 확대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토론토=구경우 기자·김남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