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테니스 황제' 페더러.. 현역 마지막 경기에서 아쉽게 패배

나달과 복식조로 출전했지만 패배

1년 2개월만의 복귀전이 은퇴경기



테니스의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가 현역 마지막 경기에서 라파엘 나달(36·스페인)과 한 조로 출전했지만 패배했다



페더러는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레이버컵 테니스 대회 첫날 복식 경기에 나달과 한 조로 출전해 프랜시스 티아포-잭 속(이상 미국) 조에 1대 2로 졌다.

관련기사



페더러는 이번 대회를 끝으로 은퇴하겠다는 뜻을 지난 15일 밝혔으며 이번 대회 공식 기자회견에서 나달과 한 조로 출전하는 복식 경기를 자신의 현역 마지막 경기로 삼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7월 윔블던 이후 무릎 부상으로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던 페더러는 1년 2개월 만에 치른 이날 복귀전이 은퇴 경기가 됐다.

레이버컵은 2017년 창설된 대회로 팀 유럽과 팀 월드의 남자 테니스 대항전이다. 이번 대회에는 팀 유럽에 최근 남자 테니스의 ‘빅4’로 군림한 페더러, 나달,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앤디 머리(영국)가 모두 한팀으로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1981년 스위스 바젤에서 태어나 6살 때부터 테니스를 시작한 페더러는 이번 경기를 끝으로 35년 테니스 인생을 마무리했다. 이날 페더러와 한 조로 경기한 나달은 함께 경쟁한 ‘빅4’ 중에서도 페더러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이었다. 통산 40차례 맞대결에서 나달이 24승 16패로 앞섰으며 메이저 대회 결승 맞대결에서도 나달이 6승 3패를 기록했다. 메이저 단식 우승 횟수은 나달이 22회, 페더러는 20회를 각각 기록했다.


세종=양철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