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

과기정통부, 尹 대통령 뉴욕구상 이행방안 ‘디지털 전략’ 논의

관계기관·협회 참석 간담회

尹 디지털비전 이행방안 마련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교보빌딩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회의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뉴욕대학교 디지털 비전 포럼 관련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교보빌딩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회의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뉴욕대학교 디지털 비전 포럼 관련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는 지난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뉴욕대 디지털 비전포럼에서 밝힌 ‘뉴욕구상’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조치로 ‘디지털 전략’(가칭)의 수립방향을 논의한다고 26일 밝혔다.



윤 대통령은 ‘디지털 자유시민을 위한 연대’라는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의 디지털 혁신 비전을 발표하고 자유·인권·연대 등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디지털 질서를 글로벌 무대에서 제시했다.

관련기사



과기정통부는 한국이 디지털 선도 국가로서 윤 대통령의 비전을 실천하기 위해 이날 오전 10시 관계기관·협회와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2차관 주재로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한국인터넷기업협회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수립한 디지털 전략은 이번주 중 외부에 공개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과기정통부는 뉴욕구상의 취지와 내용을 참석자들에게 공유하고 뉴욕구상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간담회에서 박 2차관은 “뉴욕구상은 전 세계의 공동 아젠다인 ‘디지털’에 대해 우리나라가 디지털 혁신의 모범국가로서 비전과 가치 그리고 세계 시민이 함께 추구해야 할 질서를 제시한 의미있는 발표였다”며 “국가 차원의 역량을 총 결집하여 뉴욕구상을 책임있게 이행하고, 디지털 혁신 성과를 창출해 낼 수 있도록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윤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