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이창용 “한미 통화스와프 없이 위기 극복한다면 좋은 경험될 것”

통화스와프 때가 되면 국제적 논의

이론적으로 통화스와프 불필요

이창용 한국은행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이창용 한국은행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개인적으로 (현재는) 1997년, 2008년 위기와 다르기 때문에 미국의 통화스와프 없이도 위기를 해결한다면 좋은 경험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참석해 “처음부터 보험(한미 통화스와프)을 가져와서 해결하기보다 내부에서 할 수 있는 일을 먼저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정책을 일관적으로 추진해서 변수에 따라 왔다갔다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으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했다.

한미 통화스와프에 대해서는 국민 불안 해소 등으로 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미국의 조건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실상 한미 통화스와프 없이도 최근 환율 급등 등에 대응할 수 있다고 평가한 것이다. 이 총재는 “우리가 처한 입장에서 이론적으로 통화스와프는 필요 없다”며 “통화스와프는 때가 되면 국제적으로 논의가 될 것이고 그때까지는 정책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