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사회

바이든, 또 '치매설'…숨진 의원 찾으며 "여기 있나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기아·영양·건강에 관한 백악관 회의에서 연설을 마친 후 청중을 바라보고 있다. AP=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기아·영양·건강에 관한 백악관 회의에서 연설을 마친 후 청중을 바라보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악수를 한 뒤 또 다시 손을 내밀어 악수를 기다리는 듯한 장면이 포착돼 '건강 이상설'이 재점화됐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에는 백악관 행사에서 최근 사망한 연방 하원의원을 호명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기아·영양·보건 관련 회의에서 해당 정책에 대한 초당적 지원을 강조하면서 "마이크 브라운 상원의원, 코리 부커 상원의원, 재키 왈러스키 하원의원 등을 비롯해 여기 있는 모든 사람에게 고맙다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왈러스키 하원의원의 이름을 거듭 부르며 청중을 향해 "재키, 여기 있나요. 재키 어디 있나요"라고 물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거론한 왈러스키 의원은 지난달 초 교통사고로 숨진 공화당 소속 의원으로 바이든 대통령 내외는 당시 애도 성명을 발표하고 조기 게양도 지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때문에 이날 오후 진행된 백악관 브리핑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한 기자는 "대통령이 오늘 기아 관련 행사에서 지난달 사망한 의원을 찾으면서 돌아보는 것처럼 보이던데 대통령은 그녀가 거기 있을지도 모른다는 것처럼 행동했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을 했다.

이에 대해 카린 장-피에르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당시 이 사안을 챙겨온 의원들을 거론하고 있었다는 점을 상기시킨 뒤 "그녀를 기리는 법안 서명 행사가 이번 금요일에 있을 예정이고 대통령은 그녀 가족도 만날 예정이기 때문에 그녀가 (발언 당시) 대통령의 마음 가장 위에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다른 기자는 "그렇다면 왜 대통령이 행사장에서 그녀를 찾았느냐"고 물었고, 장-피에르 대변인은 "미국 국민은 누군가가 머릿속에 있을 때 (이런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아울러 또 다른 기자가 "내 머릿속에는 존 레논이 가장 위에 있지만 난 존 레논을 주변에서 찾지 않는다"고 거급 추궁하자 "당신이 대통령으로서 존 레논을 위한 법안을 서명할 때 다시 얘기하자"면서 즉답을 피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79세 고령으로 미국 내에서 건강에 대한 우려가 꾸준히 제기돼왔다.

특히 지난 7월 기후 변화 관련 연설 도중 '암(cancer)'을 언급하면서 과거형(had cancer)이 아닌, 현재형 동사(have cancer)를 사용하는가 하면 같은 달 중동 순방에서는 "홀로코스트 공포를 기억해야 한다"고 말하던 중 공포(horror)를 영광(honor)으로 언급하는 등 크고 작은 말 실수를 해 정치권에서 '치매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경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