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결국 '불닭볶음면'도 오른다…삼양식품 평균 9.7% 인상

작년 9월 이후 약 1년 2개월 만

불닭볶음면.불닭볶음면.





삼양식품이 농심과 오뚜기에 이어 라면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한다.

관련기사



삼양식품은 다음달 7일부터 13개 라면 제품 가격을 평균 9.7% 인상한다고 21일 밝혔다. 삼양식품이 라면 가격을 인상하는 건 지난해 9월 이후 약 1년 2개월 만이다.

이번 인상으로 '불닭복음면' 가격은 대형마트 기준 한 봉지당 936원에서 1020원으로 8.7% 오른다. '삼양라면'은 700원에서 768원으로 9.3% 비싸진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밀가루와 팜유 등 주요 수입 원자재 가격와 물류비 등 생산비용이 급증한데 따라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농심은 지난달부터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3% 인상했다. 이에 따라 '신라면' 가격은 대형마트 기준 한 봉지당 736원에서 820원으로 올랐다. 오뚜기 역시 이달 10일부터 '진라면' 등 라면 출고가를 평균 11% 인상했다. '팔도비빔면'을 판매하는 팔도도 이달 1일부터 라면 12종 가격을 평균 9.8% 올렸다.


신미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