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주택

"집값 싸면 잡는다"…'줍줍' 1가구에 1000명 몰린 이 단지는

84㎡ 분양가 4억 1200만 원

여전히 시세보다 저렴해

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 전경. 네이버 거리뷰 캡쳐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 전경. 네이버 거리뷰 캡쳐



운정신도시에서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무순위 청약 물량이 나오자 1000명이 넘게 몰렸다.

관련기사



1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경기 파주시 다율동 ‘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 1가구(84㎡C) 무순위 청약에 1243명이 지원했다.

이 단지에 청약이 몰린 이유로는 운정신도시 아파트 매매가격이 하락했음에도 여전히 분양가가 더 저렴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 84㎡C의 분양가는 2019년 일반분양 당시와 같은 4억 1200만 원으로 인근에 위치한 ‘운정화성파크드림시그니처’ 전용면적 84.7㎡의 5억 1000만 원(6층·10월 거래)보다 여전히 1억 원 가까이 저렴하다.

운정신도시파크푸르지오는 지하 2층~지상 28층 7개 동으로, 총 710가구다. 전 가구가 전용면적 기준 59㎡~84㎡의 중소형타입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12월 입주를 시작했다.

한편 운정신도시가 포함된 파주시 집값은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1월 첫째주(7일 기준) 파주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0.73% 떨어지며 16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김경택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