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중기·벤처

“3高로 허덕이는데 파업하나…해외 거래처 다 끊긴다”

중기중앙회 등 中企 10개 단체 화물연대 사태 입장 발표

지난 24일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포항철강산업단지에서 열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포항지부 총파업 출정식 모습 / 연합뉴스지난 24일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포항철강산업단지에서 열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포항지부 총파업 출정식 모습 / 연합뉴스


중소기업계가 화물연대 등 노동계를 향해 파업(운송거부)를 접고 업무에 복귀해달라고 요청했다. 고환율·고물가·고금리 등 3중고에 시달리는 중소기업들이 이번 파업 사태로 경영난이 심해질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중소기업중앙회를 비롯한 중소기업 관련 10개 단체는 25일 “화물연대가 엄중한 경제상황 속에서 대화와 협력을 저버리고 집단운송거부에 돌입한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운송거부를 철회하고 업무에 복귀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또 “최근 고물가·고환율·고금리의 3중고에 인력난과 원자재가격 인상까지 겹쳐 중소기업들의 피해는 극심하다”며 “이런 상황에서 화물연대의 일방적인 운송거부는 수출길마저 틀어막아 해외 거래처의 주문이 끊기는 등 중소기업의 경영난을 가중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아울러 “화물연대는 지난 6월 집단운송거부를 통해 이미 1조 6000억원 규모의 물류 차질을 일으킨 바 있다”면서 “불과 5개월 만에 또다시 국민경제에 극심한 손해를 끼치는 집단운송거부에 나서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화물연대가 집단운송거부의 명분으로 내세우는 안전운임제는 원래 목적인 교통사고 예방 효과가 불분명하다”며 “전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고 인위적으로 물류비만 상승시키는 안전운임제는 폐지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화물연대는 현행법상 정부의 정식 인가를 받은 노동조합이 아닌 화물 운송사업을 하는 개인사업주들이 모인 단체”라며 “집단의 이익만을 위해 국가 물류를 볼모로 국민과 기업에 심각한 피해를 끼치는 집단 운송거부를 지금이라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도 산업현장에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 엄정한 법 집행을 해야 한다”며 “물류 피해가 경제 전반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업무개시명령 등 조치를 신속히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완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