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한은, 채안펀드 출자기관에 RP 매입으로 2.5兆 유동성 지원

기관별 출자금액의 50% 이내 지원

통화정책 파급경로 정상화 목적 강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한은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한은


한국은행이 레고랜드 사태 이후 나타난 단기금융시장 불안에 대응해 2조 5000억 원 규모의 추가 유동성 공급 계획을 내놓았다. 기업어음(CP) 시장 불안이 다른 금융시장으로 전이될 경우 통화정책 경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것을 대비한 조치라흔 설명이다.

28일 한은은 채권시장안정펀드 출자 금융기관에 대해 환매조건부증권(RP) 매입을 통해 최대 2조 5000억 원까지 유동성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채안펀드 참여 금융기관별 지원금액은 개별 기관의 출자금액 50% 이내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3개월마다 시장 상황 개선 정도를 고려해 차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은 관계자는 “이번 지원은 연말을 앞두고 금융기관과 기업들의 자금조달 우려 확산, 단기금융시장 경색 심화 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통화정책 파급경로의 정상적인 작동과 금융시장 안정을 도모하고 물가 안정을 위한 통화정책적 결정을 보완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한은은 이번 지원 대책도 통화정책 기조와 배치되지 않도록 공급된 유동성을 공개시장운영을 통해 곧바로 흡수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창용 한은 총재는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이번에 채안펀드가 확대되고 더 낮은 등급의 CP를 매입하기 때문에 시장 경색을 안정시켜서 통화정책 파급경로를 정상화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이번은 담보를 받기 때문에 신용위험이 없어 한은의 정책 방안과 상충하는 부분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최근 금융 시스템 위험이 대부분 해외에서 기인하는 만큼 국내 전파 가능성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이 총재는 “해외에서 국제유가가 추가 상승하거나 미국과 유럽의 경기가 더 나빠지고 미국의 금리 인상 폭이 예상보다 커지는 등 전반적인 상황을 고려해 금융 리스크를 봐야지 국내 요인에 의해서만 악화됐다는 해석엔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비은행권발 금융 리스크에 대해서도 “부동산 시장의 부도 위기나 미분양 등이 과거 평균보다 낮기 때문에 앞으로 다가올 것을 걱정하는 상황”이라며 “일련의 예상치 못한 사건으로 과도하게 신뢰를 상실한 측면도 있는데 연말까지 이 문제가 해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지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