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중기·벤처

中企 “대통령 업무개시명령 환영…물류 정상화 기대”

중기중앙회 공식 입장 내놔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대통령실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 시멘트 분야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힌 가운데 중소기업중앙회가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중기중앙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24일부터 계속된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에 따라 건설 현장이 셧다운되고 수출 컨테이너 운송이 중단되는 등 갈수록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며 “중소기업계는 정부가 시멘트 분야 운송 거부자에 발동한 업무개시명령에 대하여 환영하며 조속히 물류 정상화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특히 운송거부기간이 길어지면 중소기업들은 제품 납기가 지연되고 원부자재 조달이 어려워질 뿐만 아니라 해외 거래처마저 끊길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정당한 명분 없이 국가 경제를 볼모로 삼고 집단운송거부를 하고 있는 화물연대는 당장 업무에 복귀하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아울러 “정부도 산업현장에서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를 엄정히 단속하라”면서 “필요 시 여타업종의 업무개시명령도 적극 검토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이완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