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축구의 신' 메시 vs '득점 기계' 레반도프스키…누가 웃을까

1일 아르헨티나·폴란드 최종전

지면 둘다 마지막 월드컵 될수도

브라질은 네이마르 없이 16강행

아르헨티나 골잡이 리오넬 메시. EPA연합뉴스아르헨티나 골잡이 리오넬 메시. EPA연합뉴스


폴란드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EPA연합뉴스폴란드 공격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EPA연합뉴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5·파리 생제르맹)와 ‘득점 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4·바르셀로나)가 외나무다리에서 피할 수 없는 맞대결을 펼친다.



아르헨티나(FIFA 랭킹 3위)와 폴란드(26위)는 다음 달 1일 오전 4시(이하 한국 시각)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맞붙는다.

관련기사



2차전까지 폴란드가 1승 1무(승점 4)로 조 1위, 아르헨티나는 1승 1패(승점 3)로 조 2위를 달리는 가운데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두 나라의 16강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이번 경기는 메시와 레반도프스키의 대결로 압축된다. 두 선수 모두 컨디션은 좋다. 커리어 첫 월드컵 우승을 꿈꾸는 메시는 사우디아라비아와 1차전(1 대 2 패) 페널티킥 골에 이어 멕시코와 2차전에서 1골 1도움의 활약으로 팀의 2 대 0 승리를 이끌었다. 멕시코와 1차전(0 대 0)에서 페널티킥을 실축하며 체면을 구긴 레반도프스키는 사우디를 상대로 2 대 0을 만드는 쐐기포를 넣고 월드컵 첫 골의 한을 풀었다.

이기는 팀은 자력으로 16강에 진출하지만 패할 경우 같은 시간 진행되는 사우디(승점 3)와 멕시코(승점 1)의 경기 결과에 따라 탈락할 가능성이 있다. 메시와 레반도프스키 중 한 명은 일찌감치 귀국 비행기에 오를 수 있다는 뜻이다. 서른다섯의 메시와 서른넷의 레반도프스키 모두 이번 대회가 마지막 월드컵이 될 확률이 높다.

한편 ‘삼바 군단’ 브라질은 29일 스위스와 조별리그 G조 2차전에서 후반 38분 터진 카제미루(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결승골로 1 대 0으로 승리했다. 발목 부상으로 결장한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없이도 승리를 챙긴 브라질은 2연승(승점 6)을 기록하며 D조 프랑스에 이어 이번 대회 두 번째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서재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