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주택

건산연 “건설업 노동생산성 줄고 OECD와 격차도 벌어져”

한국 건설산업 생산성 분석 보고서

건설산업과 전산업의 생산성 비교. 자료=한국건설산업연구원건설산업과 전산업의 생산성 비교. 자료=한국건설산업연구원



국내 건설산업의 노동생산성이 떨어지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 선진국과 격차도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29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한국 건설산업 생산성 분석 보고서’를 통해 최근 건설산업의 노동생산성이 부가가치 기준과 산업생산기준 모두 급격히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부가가치기준 노동생산성 지수는 2011년 104.1에서 2021년 94.5로 감소했다. 산업생산기준 노동생산성 지수는 같은 기간 106.9에서 98.6으로 줄었다. 노동생산성 감소는 동일하게 투입된 인력이 더 적은 성과를 내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건설산업 종사자들의 임금 향상이 어려워지고 있음을 뜻한다

OECD 국가 중 우리나라 건설산업의 노동생산성 순위도 덩달아 하락했다. 2010년 22위(5만214달러)에서 2019년 26위(2019년 5만1603달러)로 떨어졌다. 같은 기간 우리나라 전산업의 노동생산성은 2010년 23위(6만9227달러)에서 2019년 22위(7만9660달러)로 한 단계 상승했다.

성유경 연구위원은 “건설경기 하락 전망, 고령화, 민간부문의 저조한 기술투자, 규제 중심 제도여건 등으로 인해 앞으로도 건설산업의 생산성 저하가 예상된다”며 “중장기적 관점에서 생산성 향상을 위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민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