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보이스피싱 막은 은행원…고객은 '가짜 돈뭉치'로 범인 검거 도와

연합뉴스연합뉴스


은행 직원의 기지 덕분에 보이스피싱 피해를 모면한 병원장이 가짜 돈뭉치를 전달하며 범인 검거에 기여했다.

29일 대전둔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60대인 병원장 A씨의 휴대전화로 발신인이 '딸'로 표시된 전화가 걸려왔다. 전화 상대방은 “납치된 딸을 구하려면 현금 3000만원을 준비하라”고 협박했고 이에 혼비백산한 A씨는 곧바로 평소 거래하던 은행으로 달려갔다.

같은 병원 사무장도 현금을 신속하게 인출해달라고 부탁하기 위해 은행에 전화를 걸었고, 인출 이유를 전해 들은 은행 B팀장은 수상함을 느끼고 직원들에게 보이스피싱 피해 의심 고객이 방문 예정임을 알렸다.



은행에 도착한 A씨를 창구에서 응대하던 C차장은 A씨의 휴대전화를 멀리 떨어뜨려 놓은 뒤 '보이스피싱'이라는 메모를 적어 보여주고, 딸과도 통화를 연결해 안심시켰다.

관련기사



A씨는 침착함을 되찾아 범인에게 속은 것처럼 통화를 이어갔고, 가짜 돈뭉치를 만들어 현금 수거책에게 전달해 경찰의 현장 검거를 도왔다.

일당은 악성코드가 삽입된 URL 주소를 문자 메시지로 보내는 방식으로 발신인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신자가 URL 주소를 누르면 본인들의 연락처가 '딸'로 표시되도록 한 후 A씨에게 접근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처음에는 너무 당황해 빨리 딸을 구해야 한다는 생각밖에 없었는데, 나중에 사기인 것을 알고는 '괘씸해서 꼭 잡고 싶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대전둔산경찰서는 이날 보이스피싱 수거책 검거에 기여한 B팀장과 C차장에게 신고보상금과 감사장을 수여했다.

박민주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