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전경련, 호주와 경협 논의…"美 IRA 대응 핵심 파트너"

3년 만에 대면 회의…최정우 "위기를 기회로"

30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제43차 한-호주경제협력위원회'에서 권태신(왼쪽부터) 전경련 부회장, 강정식 주호주한국대사, 최정우 한-호 경협위 위원장, 사이먼크린 호-한 경협위 위원장, 빌 존스턴 서호주 광물에너지부 장관, 게리코완 호주 외교통상부 제1차관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경련30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제43차 한-호주경제협력위원회'에서 권태신(왼쪽부터) 전경련 부회장, 강정식 주호주한국대사, 최정우 한-호 경협위 위원장, 사이먼크린 호-한 경협위 위원장, 빌 존스턴 서호주 광물에너지부 장관, 게리코완 호주 외교통상부 제1차관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경련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30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에서 호주-한국 경제협력위원회(AKBC)와 제43차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 회의를 열고 양국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관련기사



이번 회의에서는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대응을 비롯해 연구 협력, 전략 광물, 방위산업, 금융, 농업, 청정에너지 등의 분야가 논의 대상이 됐다. 참석자들은 호주의 풍부한 광물자원과 한국의 전지·소재분야 기술, 호주의 청정수소 생산 능력과 한국의 수소 활용 역량 등을 토대로 양국 협력 확대 가능성을 모색했다.

한국 측 위원장인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개회사에서 “세계 경제는 미중 갈등,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공급망 위기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지난해 수교 60주년을 맞아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양국 관계를 격상한 만큼 여러 분야에서 협력과제를 발굴해 위기를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호주 경제협력위는 양국 간 유일한 민간 경제협의체다. 지난 1979년 서울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대면으로 개최했다. 양국 기업인 170명이 참석했다.


윤경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