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한화생명, 평생친구 어른이보험 출시

사진 제공=한화생명사진 제공=한화생명




한화생명은 핵심 3대 보장인 암·뇌·심 진단자금을 100세까지 매년 5%씩 증액하는 ‘한화생명 평생친구 어른이보험’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한화생명 평생친구 어른이보험’은 세분화된 80개 특약으로 개인별 맞춤 설계가 가능토록 했다. 고객은 각각 원하는 특약으로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가입 가능 연령은 0(태아포함)~35세다.

관련기사



체증형을 선택할 경우, 완납 후 최대 100세까지 매년 5%씩 진단자금이 증가한다. 일반보험과 달리 대부분 비갱신형으로 구성돼 있으며, 90일 면책기간 또는 1년 미만 감액 등 조건 없이 즉시 보장이 개시된다.

‘낙상’, ‘삼킴’ 등 응급실 관련 다빈도 생활 질환을 보장하는 특약도 새로 탑재됐다. 납입완료 후 목적자금은 활용하면서 보장은 이어갈 수 있는 ‘New Start 계약 전환 옵션’도 추가됐다.

구창희 한화생명 일반보장팀장은 “주요 질병에 대한 체증형 급부를 도입해 인플레이션을 대비할 수 있고 응급실 방문율이 높은 다양한 생활 질환을 보장함으로써 범위도 확대했다”며 “어린이보험은 상대적으로 고객층의 가입 연령대가 낮고 장기간 유지하기 때문에 높아지는 의료 비용을 대비하려는 고객들의 관심도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현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