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국내증시

[마감시황] 코스피, 반도체 중심 외인 '사자'에 2560선 턱밑까지 올라

연합뉴스연합뉴스


코스피가 26일 대형 반도체 종목을 중심으로 유입된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소폭 상승했다.

이날 코스피 종가는 전장보다 4.12포인트(0.16%) 오른 2558.81로 집계됐다. 지수는 전장보다 7.25포인트(0.28%) 오른 2561.94로 출발했으나 종일 2560선 부근에서 등락을 반복하다 거래를 마쳤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홀로 9102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4130억원, 5051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삼성전자(005930)는 전 거래일보다 2.18% 오른 7만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에는 7만400원까지 오르며 전날 7만원으로 세웠던 52주 신고가를 재차 갈아치웠다.

SK하이닉스(000660)도 전 거래일보다 5.51% 오른 10만9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주가는 전일보다 6.76%까지 오르며 1년 만에 ‘11만 닉스’를 앞두고 있다.



하지만 반도체 종목들의 선전에도 지수가 크게 오르지 못한 것은 미 부채한도 협상 관련 리스크 때문이다. 아직 미국 백악관과 야당 공화당 간의 협상 타결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이런 상황에서 국제 신용평가회사 피치가 전날 미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A로 매기면서 향후 등급 하향이 가능한 '부정적 관찰대상'(Rating Watch Negative)으로 지정하며 불안감을 자극한 것도 지수 상승을 막은 주요한 원인 중 하나였다.

시가총액(시총) 상위권 종목 가운데 삼성전자·SK하이닉스를 제외하고는 현대차(005380)(0.98%) 등이 전날보다 소폭 올랐다.

NAVER(035420)(-1.70%), POSCO홀딩스(005490)(-1.23%), 삼성SDI(006400)(-1.00%) 등 많은 종목들이 전날보다 하락했다.

업종별 지수 중 운수창고(-1.92%), 건설업(-1.90%), 기계(-1.41%) 등은 전날보다 떨어졌고 전기·전자(1.44%), 섬유·의복(1.02%), 제조업(0.54%) 등은 올랐다.

코스닥지수 종가는 전장보다 4.49포인트(0.53%) 내린 843.23으로 나타났다.

지수는 전날보다 2.08포인트(0.25%) 오른 849.80으로 출발했으나 상승 동력을 잃고 840대 초반까지 내려앉았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 홀로 33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11억원, 14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종목 중 HPSP(403870)(7.25%), HLB(028300)(2.80%) 등은 상승했으나 펄어비스(263750)(-3.95%), 에코프로비엠(247540)(-2.26%) 등은 하락했다.


이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