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은행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마약 근절 캠페인 '노 엑시트' 동참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28일 서울 명동 사옥에서 마약 중독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해 마약 범죄를 예방하자는 ‘노 엑시트(NO EXIT)’ 캠페인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하나금융그룹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28일 서울 명동 사옥에서 마약 중독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해 마약 범죄를 예방하자는 ‘노 엑시트(NO EXIT)’ 캠페인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하나금융그룹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이 마약 중독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켜 마약 범죄를 예방하자는 취지의 캠페인인 ‘노 엑시트(NO EXIT)’에 동참했다고 하나금융그룹이 30일 밝혔다.

관련기사



이 캠페인은 경찰청과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가 올해 4월부터 추진 중인 범국민운동의 일환이다. 최근 마약 관련 사건들이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는 가운데 마약 투약 및 중독에 대한 심각성을 알리고 국민의 관심을 제고해 마약을 근절하자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릴레이 캠페인이다.

함 회장은 올해 6월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의 지명을 받은 후 ‘출구 없는 미로, 노 엑시트 마약, 절대로 시작하지 마세요!’라는 메시지를 그룹 공식 SNS에 적극적으로 알렸다. 다음 릴레이 참여자로는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을 추천했다.

함 회장은 “최근 사회적으로 마약이 심각한 문제로 대두된 만큼 근절을 위해 전 국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며 “그룹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대한민국이 마약 없는 깨끗한 사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주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