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수원역환승센터 지하공간 시민 공간으로 재탄생

총사업비 5억6500만원 투입 친환경 녹색공간으로 조성





수원역환승센터 지하 공간이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경기 수원시는 총사업비 5억6500만원을 투입해 최근 수원역환승센터 지하층 공간을 친환경 녹색공간으로 개선하는 공사를 마무리했다고 13일 밝혔다.

관련기사



시는 대합실 바닥에 초록색 인조 잔디와 걸터앉을 수 있는 직육면체 모양 의자를 설치해 시민들이 편히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을 조성했다. 지하 1층에 있는 8개 원형 기둥 벽은 테이블 야자, 산호수, 스킨답서스 등 초록색 식물로 꾸몄다.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회의실은 112㎡(기존 67㎡) 넓이로 확장하고 내부도 깔끔하게 리모델링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보행자가 적고 어두웠던 지하공간이 친환경 녹색 공간으로 탈바꿈했다”며 “시민들이 머무르고, 쉬어가는 만남의 장소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원=손대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