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북스&] 이름 붙이려는 인간 본능…새 세계 열다

■자연에 이름 붙이기

캐럴 계숙 윤 지음, 윌북 펴냄






“이보다 나의 생각에 큰 영향을 미친 책은 없다.” 베스트셀러 ‘물고기는 존재하지 않는다’를 쓴 룰루 밀러는 신간 ‘자연에 이름 붙이기’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자연계의 분류에 힘쓴 한 인물의 일대기로 세상을 바라보는 독자들의 고정관념을 뒤흔든 책의 근간에는 한국계 미국인인 저자 캐럴 계숙 윤이 있었다는 의미다.

관련기사



20년 넘게 뉴욕타임스(NYT)에 과학 칼럼을 연재하고 있는 캐럴 계숙 윤은 어린 시절부터 동식물과 어울리면서 진화생물학에 대한 애정을 가져왔다. 소망대로 진화생물학자가 된 그이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충격적인 사실을 깨닫게 된다. 엄밀한 분류학의 세계와 인간 개개인이 자연에 대해 품고 있는 세계관이 불일치할 수 있다는 것. 모든 것에 이름을 붙이려는 본능을 지닌 인간은 두 세계에서 방황을 거듭한다.

저자의 능숙한 이야기 배치는 흥미를 배가한다. 다윈 등 입지전적인 생물학자의 뒷이야기부터 보통 사람들의 사소한 일화까지 수많은 인물들의 이야기를 술술 읽을 수 있다. 2만 2000원.


박민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