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통일·외교·안보

신원식 "北, 이르면 다음주 군사정찰위성 발사"

“北, 감시능력 발전하면 우위 상쇄될 가능성”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지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지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북한이 이르면 다음 주 내 정찰위성 발사를 감행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 장관은 19일 오전 KBS1TV 일요진단에 출연해 “북한이 앞으로 일주일 내지는 늦어도 11월 30일 한국이 미국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최초의 군사 정찰위성을 스페이스X의 팰컨9으로 올리기 전에 발사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며 “한미가 연합으로 (북한 동향을) 보고 있다. 일주일 전후로 쏠 수 있는 준비가 착착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찰위성을 발사하려면 엔진을 제대로 갖춰야 하고 엔진 시험을 해야 한다”며 “러시아의 도움을 받아서 엔진 문제점을 거의 해소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이 같은 판단 배경에 대해 “엔진 시험한 곳에서 동창리로 이동하고 고정 발사대를 조립한 뒤 액체연료를 주입하는 데 일주일의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 장관은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 동향을 주시하는 이유에 대해 “정찰위성 윗부분에 폭탄을 넣으면 장거리탄도미사일(ICBM)이 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위반이며 무기화에 있어 로켓 기술의 진전을 보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가 북한에 대해 군사적 우위인 것이 감시 능력인데 정찰위성은 북한의 감시 능력을 비약적으로 발전시켜 우리 우위를 상쇄할 가능성이 있어 미국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신 장관은 “(북한 기술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면서도 “완전히 성공에 이른 것 같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다만 북한이 이른바 미사일 공업절(11월 18일)을 맞아 “어제 (고체연료 IRBM을) 발사할 것으로 예측했는데 안 한 것으로 봐서는 한 번 정도 시험을 할 여지가 있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이현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