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물·화제

돈 받고 손님 따귀를 강하게 '찰싹'…日서 인기 끄는 황당한 '이 술집'은

사진=뉴욕포스트 캡처사진=뉴욕포스트 캡처




고객이 돈을 내고 종업원으로부터 뺨을 맞는 ‘이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일본의 한 식당이 인기를 끌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나고야 니시키 산초메에 위치한 일본식 술집인 이자카야 ‘샤치호코야’는 여성 종업원에게 300엔(약 2680원)을 지불하면 해당 종업원이 손님의 뺨을 때리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객이 특정 종업원에게 이 ‘뺨 때리기’를 요청하는 특별 주문에는 500엔(4467원)의 추가 요금이 들어간다.

이곳의 홍보 영상에는 티셔츠 또는 기모노 등 유니폼을 입은 여직원들이 손으로 손님의 뺨을 수차례 때리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서 한 남성 손님은 여성 종업원으로부터 매우 강한 힘으로 뺨을 맞아 앉아있던 의자에서 쓰러질뻔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심지어 여성 종업원 여러 명이 줄을 서서 한 명씩 교대로 다른 남성 손님의 뺨을 때리는 모습도 나왔다.

해당 홍보 영상 속 손님은 남성 뿐만 아니라 여성도 포함돼 있었고 누구 하나 뺨을 맞고 나서 기분 나빠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곳은 2012년 개점했으나 경영상 위기로 문을 닫을 뻔했다.

하지만 종업원들의 기발한 아이디어를 적용하면서 현재 일본 내에서 큰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식당은 “인기가 너무 커지면서 식사 전 뺨 때리기 주문을 처리하기 위해 여성 종업원을 추가로 더 고용했다”라고 전했다.

식당 측은 “남녀를 비롯해 현지인과 외국인 등 손님 모두 이러한 경험을 좋아하고 종업원들의 서비스에 대해 감사하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