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특별법 제정, 부산을 남부권 거점으로"…PK 민심 달랜 尹

◆ 엑스포 실패 후 첫 부산 방문

"가덕도 공항 등 차질없이 진행"

무리한 '기업인 대동' 논란도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 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대통령실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 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을 찾아 “모든 국토를 촘촘히 빠짐없이 다 활용하기 위해서는 부산이 남부권의 거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덕도신공항 조기 개항 등 부산 지역 개발 과제들을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는 뜻도 재확인했다. 이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 실패 이후 흔들리는 부산·경남(PK) 지역 민심을 다독이려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재계 총수들과 함께 부산의 대표적 전통시장인 국제시장을 방문해 “엑스포 부지에 외국 투자 기업을 유치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윤 대통령은 이날 부산 동구 부산항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 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에서 “부산이 명실상부한 물류·금융·디지털 거점도시로 발전하도록 제도와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선 글로벌 허브 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과 범정부 거버넌스를 신속히 만들겠다”며 “엑스포를 위해 추진했던 지역 현안 사업들도 더 완벽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과정에서 윤 대통령은 △가덕도신공항 조기 개항 △북항 재개발 △부산 신항 트라이포트 물류 플랫폼 구축 △산업은행 부산 이전 등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부산을 축으로 하는 개발이 균형발전 측면에서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러한 사업들은 선거의 승리를 위한 것이 아니라 지역 소멸과 같은 문제를 풀어나가기 위한 근본적 해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 국내 주요 기업 총수들이 대거 동원돼 경영인들이 정치 행사에 불려다니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샀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중구 국제시장 일원을 찾아 부산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대통령실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중구 국제시장 일원을 찾아 부산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재계 총수들과 분식을 맛보고 있다. 왼쪽부터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윤 대통령,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 그룹 부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사진제공=대통령실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재계 총수들과 분식을 맛보고 있다. 왼쪽부터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윤 대통령,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 그룹 부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사진제공=대통령실


주재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