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블랙핑크 완전체 지켰다…YG와 '그룹활동' 재계약

개인별 재계약 여전히 불투명

'따로 또 같이' 활동 가능성도

사진 제공 = YG엔터테인먼트사진 제공 = 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한 것은 ‘블랙핑크’라는 그룹 완전체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로 해석된다. 블랙핑크는 이미 K팝 자체로 인식되며 막대한 글로벌 부가가치를 만들어내고 있다.

6일 YG엔터는 블랙핑크와 ‘그룹 활동’을 이어 나간다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YG엔터는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블랙핑크 멤버 4인 전원의 그룹 전속 계약 체결의 건에 대한 이사회 결의를 완료했다”고 공시했다. 초대형 호재에 주식 시장에서 이날 YG엔터는 전일 대비 무려 25.63% 폭등한 6만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에 따라 블랙핑크는 YG의 지원 속에 신규 앨범을 발매하고 다시 월드투어에 나설 계획이다. 양현석 YG엔터 총괄 프로듀서는 이날 “블랙핑크와 인연을 이어가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블랙핑크는 당사는 물론 더 나아가 K팝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로서 세계 음악시장에서 눈부시게 빛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그들의 행보에 변함 없는 지지와 믿음을 보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블랙핑크는 실력과 미모를 겸비한 제니·지수·로제· 리사 등 네 멤버로 지난 2016년 8월 데뷔했다. 7년 전속 계약이 올 8월 종료됐는 데 이후 재계약 여부를 발표하지 않았다. 블랙핑크는 YG엔터의 최대 IP(지식재산권)이기도 하다.

논란도 있었지만 결국 재계약에 성공한 것은 그룹 가치를 지키려는 멤버들과 소속사의 합의가 이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상표권뿐 아니라 음악, 팬덤 등 그동안 그룹으로 쌓아 올린 가치를 포기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이날 재계약 발표에서 계약 기간은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팀 활동이 아닌 멤버 개인이 전속 계약을 할지는 미지수다. 각자가 가수나 배우, 모델 등으로 이미 활동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맞추기가 쉽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YG엔터 측은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YG엔터에서 그룹 활동을 하더라도 개별적으로는 다른 소속사를 선택할 수 있는 ‘따로, 또 같이’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도 흘러나온다.


박민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