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

라이엇게임즈, 조선 왕실 문화유산 복제 본격화

병풍 등 복제해 보존

책가도병풍. 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책가도병풍. 사진제공=라이엇게임즈




리그 오브 레전드(LoL) 개발사인 라이엇게임즈는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과 함께 '조선왕실 문화유산 서화류 복제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사업 전반을 진행하는 국립고궁박물관은 라이엇게임즈 지원을 받아 조선 왕실 문화유산에 대한 학술 연구를 진행하고, 이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복제품을 제작한다. 완성된 복제품은 전시를 통해 대국민 공개 예정이며, 학술 연구 자료와 디지털 기록은 국립고궁박물관 홈페이지에 게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복제 대상 문화재는 책가도병풍, 종묘친제규제도설병풍, 보소당인존 등 총 3건 9점이다. 책가도병풍은 여러 서책을 그린 병풍으로, 학문의 중요성을 상징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보소당인존은 조선 헌종(1827∼1849) 시기에 만들어진 서책으로 조선·중국 왕실을 비롯해 당대 여러 명사의 인장을 모아 엮은 책이다. 종묘친제규제도설 병풍은 종묘의 주요 건물과 의식의 절차, 제례를 설명하는 내용이다.

라이엇게임즈는 지난해 문화재청과의 후원 약정식에서 조선 왕실 유물의 전문적인 복제본 제작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구기향 라이엇게임즈 사회환원사업 총괄은 "가장 현대적인 놀이 문화를 만들어가는 라이엇게임즈가 이번에도 플레이어들과 뜻을 모아 문화유산의 가치를 더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행보를 이어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성태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