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바늘구멍 통과보다 어렵다는 '로또 1등'…29명은 당첨금 안 찾아갔다

1등 미수령금 총 609억원…10년 간 미수령금 총 4498억원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매주 토요일밤 생방송을 통해 추첨하는 로또는 ‘서민의 희망’이라고도 불리지만 1등 당첨 확률이 814만5000분의 1이다. ‘대박’을 기대하고 매주 많은 사람들이 로또를 구입하지만 대부분 일장춘몽으로 끝나기 마련이다.

그런데 1등에 당첨되고도 기한내(로또 당첨 지급 개시일로부터 1년) 찾아가지 않는 이들이 있다.



지난 26일 KBS에 따르면 최근 10년 사이에만 무려 29명이 로또 1등에 당첨되고도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을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기획재정부 산하 복권위원회와 복권 판매 사업자인 동행복권 등의 자료에 따르면 1년안에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은 이는 29명이다. 규정에 따라 복권 기금에 귀속된 금액만 609억원에 달한다. 1인당 평균 21억원으로 매달 500만원씩, 35년간 모아야 만질 수 있는 거액이다.

로또숫자 5개와 보너스 번호 1개를 맞힌 2등의 경우 최근 10년 사이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은 이가 287명이, 액수는 모두 합해 156억원가량이다.

이처럼 10년 사이 로또 미수령금은 모두 합쳐 4498억원으로 그중 65.6%(숫자 3개를 맞힌 복권 구매자)는 5등 당첨금(5000원)이다.

당첨되고도 찾지 않은 건 깜박하고 당첨번호를 조회하지 않았거나 분실 혹은 구입 자체를 새까맣게 잊어버린 것이 대부분으로 보인다.

동행복권측은 “소멸시효 1년이 지나지 않은 당첨금만도 1305억원에 이른다”며 “예전에 구입한 로또가 있다면 한번쯤 당첨번호를 조회해보라”고 당부했다.


김정욱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