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이마트 트레이더스, '가품 의심' 정황에 몽클레르 패딩 전면 회수

트레이더스 홀세일 클럽. 사진 제공=이마트트레이더스 홀세일 클럽. 사진 제공=이마트




이마트 트레이더스 홀세일 클럽이 병행수입 상품으로 판매해 온 몽클레르 패딩 2종에 대해 가품 의심 정황을 확인하고 전면 회수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회수 대상 상품은 지난 10월 22일부터 이달 15일까지 트레이더스 6개 점포(하남·고양·구성·송림·위례·수원)에서 판매된 몽클레르 여성 헤르미퍼 패딩과 몽클레르 남성 클루니 패딩이다.

관련기사



트레이더스는 병행수입을 전문으로 하는 공급사로부터 해외에서 유통되는 재고를 공급받았고, 해외 유통 경로 서류 확인과 정식 통관을 거친 뒤 제품을 판매해왔다.

그러나 상품 판매 과정에서 품질 불량 이슈가 발생해 원인을 파악하던 중 일부 상품에서 가품 의심 정황이 파악돼 즉시 판매를 중지하고 상품을 회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판매된 상품은 모두 30개로, 트레이더스는 구매 고객에게 개별 연락해 상품 회수를 안내하고 전액 환불 조치하기로 했다.

트레이더스 관계자는 "병행수입 상품을 판매하는 프로세스를 전면 개선하고 품질 관리를 강화해 소비자 권리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수민 인턴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