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책·제도

금호건설, 펄벅재단에 기부금 전달…다문화가정 후원

조완석(왼쪽 두 번째) 금호건설 사장이 19일 한국펄벅재단에 기부금을 전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금호건설조완석(왼쪽 두 번째) 금호건설 사장이 19일 한국펄벅재단에 기부금을 전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금호건설




금호건설이 다문화가정 아이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한국펄벅재단에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금호건설은 펄벅재단을 통해 지난 16년간 저소득 다문화가정 아동·청소년들을 후원해오고 있다. 현재까지 5명의 아이들이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지원받았다. 올해는 초등학교 6학년 학생과 중학교 1학년 학생이 고교 졸업까지 지원받게 된다.

관련기사



금호건설은 이 밖에도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임직원 성금 기부 활동인 도브스(DOVE’s) 캠페인을 통해 적립된 기부금은 지난해 튀르키예·시리아 대지진 긴급 구호 지원금과 결식아동(5명) 후원금으로 전달됐다.

매년 농번기인 5월과 수확기인 10월에는 ‘1사1촌’ 봉사 활동으로 일손이 부족한 농가의 일을 돕고 있다. 이 활동을 통해 구매한 쌀은 매년 서울 종로구 창신동 소재 청암지역아동센터에 기부한다.

조완석 금호건설 사장은 “우리 사회의 소중한 주요 일원인 다문화가정 아이들이 마음껏 꿈꾸고 안정적으로 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후원을 계속해서 이어 나갈 것”이라며 “상생과 나눔을 실천하는 사회적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사회 공헌 활동을 펼쳐 선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변수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