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샴푸·세제 리필해 플라스틱 줄입시다"…최태원, 'BBP 챌린지' 동참

대한상의 유튜브 통해 BBP 챌린지 참가

류진 한경협 회장 등 다음 주자 지목

'BBP 챌린지'에 참여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사진=대한상의 유튜브 캡처'BBP 챌린지'에 참여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사진=대한상의 유튜브 캡처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불필요한 플라스틱을 줄이는 캠페인에 참여했다.



4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최근 대한상의 유튜브를 통해 ‘리필스테이션’을 소개하며 "자신이 준비한 용기에 샴푸나 세제를 필요한 만큼 담아 쓸 수 있다"며 "낭비도 줄이고 플라스틱과 '바이 바이'(Bye Bye) 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리필스테이션은 소비자들이 직접 자신들이 준비한 용기에 필요한 만큼 주방·세탁세제, 화장품 등을 담아 구매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관련기사



이는 플라스틱 줄이기 범국민 실천 운동인 '바이 바이 플라스틱 챌린지'(이하 BBP 챌린지)의 일환이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달 25일 대한상의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가 연 'ERT 멤버스 데이' 행사에 참석해 '1일 리필스테이션'을 둘러 보고 리필 관련 제품을 체험한 바 있다.

BBP 챌린지는 일상에서 불필요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겠다는 각오를 전달하고 다음 주자를 지목해 확산시키는 대국민 캠페인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과 개그우먼 이은지, 배구선수 김연경, 펭수, 가수 폴킴 등 수백 명이 챌린지에 참여했다. 최 회장은 염재호 태재대 총장의 지목을 받아 참여했다.

최 회장은 "플라스틱을 줄이는 노력은 누구나 참여해야 한다"며 "ERT가 대한상의. 20만 회원사와 함께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챌린지 다음 주자로 류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과 박형준 부산시장, 나경수 SK지오센트릭 대표이사를 지목했다.


노우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