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로봇 작가' 권병준,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 2023' 선정

'올해의 작가상 2023' 권병준 최종 선정

로봇을 통해 공동체 속 연대와 확장 가능성 실험

최초로 관람객 참여 공개 좌담회 진행 후 최종 선정

‘올해의 작가상 2023’ 최종 수상자 권병준. 사진제공=국립현대미술관‘올해의 작가상 2023’ 최종 수상자 권병준. 사진제공=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의 ‘올해의 작가상 2023’ 최종 수상자로 권병준이 선정됐다.



국립현대미술관은 8일 ‘올해의 작가상 2023’ 최종 수상자로 로봇을 통해 공동체 속 인간의 연대와 확장 가능성을 실험한 권병준이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의 작가상’은 2012년부터 시작한 대한민국 대표 미술상이다. 사회 이슈를 다루는 역량 있는 시각예술가 4인을 선발해, 신작 제작 및 전시 기회를 제공하고 그중 한 명을 최종 수상자로 선정한다.

관련기사



권병준의 ‘외나무다리를건너는로봇’. 사진 제공=국립현대미술관권병준의 ‘외나무다리를건너는로봇’. 사진 제공=국립현대미술관


권병준은 입체 음향이 적용된 소리 기록과 전시 공간에서의 재현 등에 관심을 두고 음악, 연극, 미술을 아우르는 뉴미디어 퍼포먼스를 기획·연출하는 작가다. 이번 전시에서는 인간 사회의 동반자로서 ‘로봇’을 선택해 신작 ‘외나무다리를 건너는 로봇’과 ‘오체투지 사다리봇’, ‘부채춤을 추는 나엘’ 등 일련의 로봇 퍼포먼스를 포함한 종합극을 선보였다.

심사위원단은 권병준의 작업이 기술을 통해 인간성에 질문을 던지고, 이를 통해 감동을 전하며 사람들 간의 이해에 관한 날카로운 울림을 준다는 점을 높이 평가해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성희 국립현대미술관장은 “몰입적인 로봇 종합극을 이용해 인간 공동체의 무한 확장의 가능성을 질문하고, 거침없이 직진하는 현대 문명의 흐름에 다양한 갈래를 제시하는 아름다운 작품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권병준의 작품은 3월 31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감상할 수 있다.


서지혜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