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500만명이 '3.9억번' 이용했다…매일 이자 받는 ‘이 서비스’는?

금융사 최초 매일 이자 주는 ‘지금 이자 받기'

2022년 3월 출시 후 이자 4682억 원 지급





토스뱅크가 국내 금융사 최초로 선보인 ‘지금 이자 받기’ 이용 고객이 500만 명을 돌파했다. 이용 횟수는 3억 9000만 회, 지급된 총 이자는 4700억 원에 달한다.

토스뱅크는 ‘지금 이자 받기’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 수가 500만 명을 넘어섰다고 20일 밝혔다.



고객들은 3억9270만 회에 걸쳐 서비스를 이용했으며 이 기간 고객들에게 전달된 이자는 총 4682억 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9만 3500원을 받은 셈이다. 가장 이용 빈도가 높은 고객들의 경우 1년 365일 내내 ‘지금 이자 받기’를 이용했다.

관련기사



이용 고객의 연령대도 다양했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연령대는 20대(25.4%)였지만, 40대(23.9%) 30대(18.6%)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이어 50대(15.4%), 10대(11%), 60대(5.5%)가 뒤를 이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금융 주권에 대한 인식이 전 연령층에 걸쳐 확산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금 이자 받기’는 2022년 3월 토스뱅크가 국내 금융사 최초로 선보인 서비스다. 수시입출금 통장인 ‘토스뱅크통장’을 보유한 고객은 매일 한 번씩, 자신이 원할 때 즉시 이자를 받을 수 있다. 매일 남은 잔액을 기준으로 이자가 쌓이는 ‘일 복리’ 구조가 적용됨에 따라 고객들은 돈을 많이 보관할수록 또 이자를 매일 받을수록 유리하다.

토스뱅크는 ‘지금 이자 받기’ 서비스에 이어 ‘먼저 이자 받는 정기예금’, 자동 일복리가 적용되는 ‘나눠모으기 통장’ 등 상품도 선보인 바 있다. 토스뱅크만의 가치가 담긴 혁신 서비스는 고객 관점에서 이자에 대한 가치를 재정립했다. 그리고 ‘금융 주권’이라는 고객의 새로운 권리 창출로 이어졌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국내 금융사 최초 ‘지금 이자 받기’ 서비스가 500만 고객들의 호응을 얻을 수 있었던 배경에는 고객중심 금융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단 하루라도 은행에 돈을 맡기면 그 대가를 고객들이 누릴 수 있어야 한다는 가치, 고객들의 금융 주권에 대한 고민이 전 금융권으로 확산되는 데 토스뱅크가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신중섭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