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라이프

"실제 아트란티스 타는 것처럼"… 롯데월드, 5G 기반 놀이기구 오픈

이용객들이 서울 잠실 롯데월드에서 국내 최초 실감형 어트랙션 ‘5G 아트란티스’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 제공=롯데월드이용객들이 서울 잠실 롯데월드에서 국내 최초 실감형 어트랙션 ‘5G 아트란티스’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 제공=롯데월드




이용객들이 서울 잠실 롯데월드에서 국내 최초 실감형 어트랙션 ‘5G 아트란티스’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 제공=롯데월드이용객들이 서울 잠실 롯데월드에서 국내 최초 실감형 어트랙션 ‘5G 아트란티스’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 제공=롯데월드



롯데월드가 오는 3일 국내 최초로 실감형 어트랙션 ‘5G 아트란티스’를 오픈한다고 2일 밝혔다. 롯데월드 매직아일랜드에 위치한 이 어트랙션은 28GHz 특화망, 전송 모듈, 모션 시뮬레이터 등의 최신 기술을 활용해 인기 어트랙션 ‘아트란티스’를 평행현실로 구현헀다. 손님들은 아트란티스 대신 별도의 체험관에서 마치 아트란티스에 탑승한 듯한 경험을 할 수 있다. 탑승 난이도와 제한 사항을 완화해 평소 스릴형 어트랙션에 자신이 없었던 손님과 신체적 제한으로 어트랙션 이용이 어려운 일부 손님도 이용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관련기사



이번 5G 아트란티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초고속·초연결 서비스를 지원하는 28GHz 대역을 활용해 분야별 유망 서비스를 발굴하는 5G 산업융합 기반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롯데월드와 디지털미디어산업진흥협회, 가마, 뉴젠스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개발을 추진했다. 개발 과정에서 롯데월드의 35년간의 어트랙션 운영 및 개발 노하우와 모션 플랫폼 기업 가마의 자체개발 소형 모션 시뮬레이터와 센싱 전송 기술 등을 활용해 원거리 물체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체감화했다.

5G 아트란티스에 설치된 카메라, 모션센서 등의 전송 모듈은 탑승객 시점의 고화질 영상과 모션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대용량 데이터 전송, 초정밀 제어가 가능한 28GHz 특화망을 통해 지연 없이 체험관으로 전송한다. 체험관 내 대형 스크린은 전송 받은 영상을 실시간으로 재생하고 손님이 앉아있는 모션 시뮬레이터는 모션 데이터를 반영해 기존 아트란티스의 실시간 주행 상황과 동일하게 움직임을 구현한다. 손님들은 인위적으로 제작된 그래픽 영상이 아닌 동시간대의 아트란티스 탑승객의 눈앞에 펼쳐지는 1인칭 탑승 뷰를 대형 스크린 앞에서 즐길 수 있다. 녹화 영상이 아닌 실시간 어트랙션 탑승 영상과 사운드를 송출하기 때문에 손님들은 방문 시점과 동일한 시간대 및 계절, 날씨 등을 반영한 탑승 뷰를 느낄 수 있다. 아트란티스가 시속 72km로 달릴 때의 속도감과 오르막·내리막 구간에서 느껴지는 진동 등의 움직임도 체감할 수 있다.

롯데월드는 5G 아트란티스가 국내 테마파크 업계에서 28GHz 특화망 기반 실감형 어트랙션을 선보인 최초의 사례라고 설명했다. 최홍훈 롯데월드 대표이사는 “국내 최초 실감형 어트랙션 5G 아트란티스는 최신 기술을 매개로 손님들이 인기 어트랙션의 매력을 다방면으로 느껴볼 수 있도록 한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롯데월드가 지속적으로 국내 기관들과 협업해 독자적인 기술력을 활용해 나가며 최신 기술과 문화 생활의 만남의 장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