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국토부, 철도지하화 통합개발 추진 협의체 출범…사업본격화

3개 분과 나눠 사업구상 컨설팅도

박상우 "지자체 규제 개선 적극 부탁"

인천지역 철도지하화 계획안. 자료=국토교통부인천지역 철도지하화 계획안. 자료=국토교통부




정부는 4일 철도지하화 통합개발을 추진하기 위한 ‘철도지하화 통합개발 추진 협의체’를 출범시켰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용산역 드래곤시티에서 16개 광역지자체 및 관련 공공·연구기관과 함께 철도기술·도시개발·금융 전문가들이 모여 출범식을 개최했다.

관련기사



협의체는 3개 분과로 구성된다. ‘지하화 기술분과’(12명)는 지역별 최적의 지하화 공법 등을 중심으로 논의하고, ‘도시개발‧금융분과’(12명)는 상부부지 개발 방향과 사업성 제고를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한다. 지자체와 소통‧협력을 위한 ‘지역협력분과’도 운영된다. 앞으로 협의체는 정기활동에 착수한다. 특히 협의체는 정부에서 2분기에 배포 예정인 사업 제안 가이드라인에 관한 자문과 함께 지자체를 대상으로 완성도 높은 사업 구상을 제안할 수 있도록 사업 구상 컨설팅도 지원한다.

서울‧부산‧인천‧세종시장 등 광역 지방자치단체장(부단체장)도 해당 지역 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사업 구상을 철저히 준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출범식에는 철도지하화 통합개발과 관련 국내‧외 사례 소개와 사업 추진 시 고려 사항 등에 관한 전문가 발표도 진행돼 집중도를 높였다.

박 장관은 “철도지하화 통합개발 사업의 성공 열쇠는 지자체가 쥐고 있는 만큼, 현실적인 구상안을 마련하여 정부에 제안해달라”며 “과감하고 혁신적인 인센티브 제공과 인허가 과정에서 규제 개선도 적극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최고의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체 위원들께서도 그간의 노하우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아낌없이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앞으로 협의체는 도심 내 철도를 지하로 이전하고 철도와 인접 부지를 개발하는 데 있어 전문가의 의견 교류를 바탕으로 혜안을 모아나가는 협의기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종=송종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