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

1인용 댄싱 부스

댄싱 애호가라면 주변에 춤을 출 만한 장소가 많지 않다 는 데 공감할 것이다. 집에서 즐기자니 분위기 때문에 흥 이 나지 않고 동호회에 나가는 것은 번거롭다.

매일 홍대 클럽을 전전할 수도 없다. 서울의 홍모 씨는 지난 2000년 이러한 고민(?)을 하는 사람들을 위해 조명장치, 음향장치 등이 구비된 1인용 이동식 댄싱부스를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다. 전체를 강화유리로 만든 이 부스는 그 내부에 현란한 조명과 스피커, 모니터 등이 갖춰져 있다.

사용자가 코인 투입장치에 동전을 넣으면 일정 시간 동안 시스템이 작동 돼 나이트클럽과 같은 분위기를 연출해준다. 또한 별도의 음악 선택 프로그램이 제공돼 사용자는 자신이 추고 싶은 춤의 종류에 따라 적합한 음악 및 영상 을 선택할 수 있다. 아울러 이 부스는 이동과 설치가 용이하다.


원통형 부스의 천장에 고리를 구비, 손쉬운 견인이 가능하며 바닥 부에는 높이조절과 탄성력을 갖춘 받침대를 채용하여 언 제 어디서든 부스를 수평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관련기사



이 댄싱부스만 있다면 적잖은 비용이 지출되고 청소년 들의 출입이 제한되는 유흥업소를 출입하지 않고도 누구 나 건전하게 춤을 즐길 수 있다는 게 출원인의 설명이다.

특허청은 건전한 춤 문화 진흥을 기치로 내건 댄싱부 스의 특허 등록을 수용했다. 하지만 현재 출원인의 특허 료 불납으로 그 권리가 소멸된 상태다.

아마도 편의성과 는 무관하게 좁은 부스 안에서 홀로 춤을 추는 일이 그리 신나지 않다는 사실을 깨달은 때문이 아닐까.

박소란 기자 psr@sed.co.kr
자료제공: 한국특허정보원

파퓰러사이언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