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채권평가시장 제4의 채권평가사 등장

KT&G는 지난 2002년부터 주주중시 정책을 내세우며 매년 현금 배당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06년 기업사냥꾼 칼 아이칸의 경영권 공격을 계기로 배당과 자사주 매입을 확대로 한 ‘마스터플랜’을 시행하는 등 배당에 적극적이다. KT&G는 최근 10년 동안 담배와 인삼 사업부문에서 평균 영업이익률은 30%에 가까울 정도로 실적이 좋다. 고수익성을 바탕으로 매년 6,000억원 이상의 현금을 창출, 배당금으로 주주들에게 이익을 나눠줬다. 지난 2006년에는 1주당 배당금이 2,400원이었고 2007년 2,600원, 2008년 2,800원, 지난해에는 3,000원까지 올라섰다. 배당 성향 역시 최근 5년간 51.2% 수준으로 고배당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 역시 담배와 인삼공장 설비 증설 이외에는 추가로 소요되는 자금이 없어 4~5%의 높은 현금 배당이 이뤄질 전망이다. 김주희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KT&G는 평균 3,500억원 이상을 배당 재원으로 활용해 올해도 주당 3,000원 이상의 배당금 지급이 가능할 것”이라며 “연말이 가까워올수록 배당주로서의 매력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소용 KB투자증권 연구원은 “KT&G는 매년 배당금이 전년에 비해 떨어진 적이 없다”며 “과거 추세를 비추어 본다면 올해도 3,000원~3,200원의 배당금 지급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예측했다. 올해는 특히 해외 판매와 신사업 등 실적 전망치가 좋아 배당금이 오를 가능성이 크다. 국내 담배 판매량은 금연 운동 등의 여파로 증가세가 둔화됐으나 해외 부문은 성장세가 뚜렷하다. 수출 대행사와의 재계약이 완료되며 지난해부터 중동과 중앙아시아 판매가 정상화됐고 인도, 브라질 등 신시장 판매도 확대됐다. 박애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KT&G의 1ㆍ4분기와 2ㆍ4분기 수출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3.8%, 14.3% 가량 하락했는데 하반기 들어 회복세가 뚜렷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특히 중동과 중앙아시아에서 저가 담배 수출이 차츰 고가담배 중심으로 바뀌어 수익성 개선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신사업 부문에서는 화장품을 중심으로 신규 매출이 발생할 전망이다. 박 연구원은 “KT&G는 지난 6월 소망화장품 지분 60%를 인수해 화장품 사업을 시작했다”며 “홍삼 판매 유통망과 R&D 기술 등을 결합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며 외형성장이 뚜렷할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최근 주가 흐름도 견고해 투자 수익률도 큰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미국과 유럽의 신용위기로 인해 코스피 지수는 8~9월 두 달간 400~500포인트 가량 급락했지만 KT&G의 주가는 7월에 비해 오히려 상승했다. 7월 말 기준 6만원대 중반이었던 주가는 9월 들어 7만원대 초반까지 올랐다. 김주희 연구원은 “최근 증시의 변동성이 확대되며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만큼 KT&G의 투자 매력이 더욱 큰 상황”이라며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코스피 지수가 40% 가량 하락하는 동안 KT&G의 주가는 5% 상승하며 시장 대비 45%의 초과 수익률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강동효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