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한국통신] '다자간 영상회의' 서비스

한국통신은 종합정보통신망(ISDN)을 이용, 음성은 물론 움직이는 영상과 데이터를 주고 받으면서 회의를 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개발, 8일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발표했다.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한국통신의 ISDNⅡ에 가입하고 카메라, 소프트웨어 등을 갖춘 ISDN 단말기를 갖춰야 한다. 요금은 64KBPS의 경우 일반 전화요금과 같고 128KBPS와 384KBPS서비스는 각각 일반 전화요금의 2배, 3배이다. 오는 2000년 5월말까지 시범서비스 기간에는 무료다. 이 서비스는 1초당 10∼30프레임의 영상이 전송되기 때문에 자연스런 모습을 보면서 회의를 할 수 있다. 또 회의중 파일을 전송하거나 프리젠테이션 등 멀티미디어 자료도 주고 받을 수 있다. 영상회의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예약신청 사이트(HTTP://CONFERLINK.CO.KR)에 접속, 회의 참가자를 등록한 뒤 회의예약 메뉴를 클릭해 시간이 빈 시간대를 찾아 예약하면 된다. ISDN단말기는 용도에 따라 100만∼2,000만원 수준이며, 누리데이타시스템·대신정보통신·삼원C&C·한국폴리콤·한누리시스템·픽쳐텔코리아·IBCC 등에서 판매한다. (080)2580-888 류찬희기자CHANI@SED.CO.KR

관련기사



류찬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