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서울경제TV] 2013년 소득상위 10만명 평균 4억7,000만원 벌었다

실효세울 상위 100명 29.2%, 상위 10만명 20.1%


상위 10만명이 2013년 한 해 동안 벌어들인 통합소득이 평균 4억7,0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합소득은 근로소득과 금융, 임대 소득 등을 합친 소득을 의미한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오제세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은 국세청에서 받은 ‘2013년 근로소득 및 통합소득 100분위 자료’를 경제개혁연구소에 의뢰해 분석한 결과, 통합소득 최상위 100명의 1인당 2013년 평균 소득은 212억9,900만원이고 상위 10만명의 1인당 평균소득은 4억7,1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근로소득으로만 따지면 최상위 100명의 1인당 평균소득은 66억3,800만원이었고, 상위 10만명의 1인당 평균소득은 2억7,440만원이었다.

관련기사



통합소득 상위 10만명이 전체 소득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5%대로 최근 4년간 별다른 변동이 없었다.

통합소득 기준 중위소득은 1,975만원으로 상위 1% 소득과 16.5배, 상위 10%와는 5.7배의 격차가 났다. 평균소득은 3,036만원으로 상위 1% 소득과 10.7배, 상위 10%와는 3.7배 격차를 보였다.

통합소득 기준으로 상위 1%의 세전 기준 소득집중도는 10.7%인데, 세후 기준으로는 8.7%로 2.0%포인트 차이가 났다. 이후 점점 세전과 세후의 소득집중도 차이가 줄어들다가 상위 7∼10%에서는 거의 차이가 나지 않았다. 근로소득의 경우도 상위 1%의 세전 소득집중도는 7.3%, 세후 소득집중도는 6.1%로 1.2%포인트 차이가 났지만, 이후 점점 줄어들어 상위 9∼10%에서는 세전과 세후의 차이가 없었다.

통합소득을 기준으로 전체 소득에서 결정세액의 비율인 실효세율은 상위 100명은 29.2%, 상위 10만명은 20.1%로 나타났다.


정하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