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그린벨트] 조정안 발표후 꿈틀... 주요지역 현지 르포

『하루 문의전화가 30통가량 왔습니다』그린벨트 구역제도 개선안이 발표된 24일 경기도 하남시에 있는 새하남공인중개사무소 배종삼사장은 『그린벨트 구역조정안 발표이후 투자문의가 활발하다』며 『호가를 올리고 매물을 거두어들이는 고객이 부쩍 늘었다』고 말했다. 그린벨트 구역조정 이야기가 여러차례 나왔지만 그때마다 특별한 이슈가 없어 움직임이 없었으나 구체적인 조정안 발표와 함께 수도권을 포함한 일부 유망지역 그린벨트 땅이 조금씩 꿈틀거리고 있다. 중개업자들은 『거래는 아직 활발하지 않지만 구체적인 조정지역이 발표되는 것을 시점으로 투자자들이 대거 몰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수도권 주요 그린벨트지역의 움직임을 알아본다. 하남시=하남시는 시가지 전체의 98.4%가 그린벨트다. 서울과 붙어있고 그린벨트지정 실효가 없는 땅이 많아 투자자들이 많이 찾는 지역이고 문의 전화도 활발하다. 하지만 토지거래허가지역으로 지정된 탓인지 거래는 뜸한 편이다. 부동산업계에선 도시면적의 8%포인트정도가 풀릴 것으로 전망했다. 비록 적은 비율이지만 그린벨트로 묶이지 않은 하남 시가지의 5배에 달하는 규모다. 이곳은 국제통화기금(IMF) 한파가 급습했어도 땅값은 조금씩 올랐다. 지난 대통령선거에서 후보들이 그린벨트지역의 조정을 대선공약으로 내걸었고 여당에서 계속해 구역 조정방침을 밝혀왔기 때문이다. 중개업소들의 폐업이 거의 모든 지역에서 잇따랐지만 이곳에는 부동산 경기가 그런대로 유지됐다. 그린벨트 해제가 임박해질수록 문의가 늘고 거래도 늘었다. 잇따른 투기억제책에도불구하고 투자자들의 문의전화는 여전하다. 30~40%가량 떨어진 급매물에 대한 거래는 찾는 사람이 많다고 한 중개업자는 전한다. 해제 예상지역으로 거론되는 선동, 망월동, 미사동과 덕풍천·산곡천·초이천·망월천 주변지역은 녹지로서의 기능을 상실, 20가구 이상 몰려있는 주택지역이어서 당연히 해제될 것으로 주민들은 받아들이고 있다. 덕풍동·망월동은 잡종지와 대지가 많아 해제가 유력시되는 곳이다. 이들지역의 땅값은 도로변과의 가까운 정도 등에 따라 평당 30만~80만원선이다. 번화가의 국도변이나 한강변은 평당 100만원까지 부른다. 특히 고급카페와 음식점이 밀집해 있는 미사동의 경우 대로변은 평당 120만~130만원선. 음식점을 짓기에 적당한 200~300평규모는 평당 150만원을 줘도 없어서 못산다. 반면 이축권은 찬밥신세다. 지난해말 1억원 안팎에 거래됐던 이축권은 5,000만원만 줘도 살 수 있다. 【하남=오현환】 고양시=서울 수색과 맞닿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향동동 등의 토지거래가 눈에 띈다. 고양시 전체면적(134.43㎢)의 50.2%가 그린벨트로 묶여 일산신도시와 능곡·화정·행신지구 등 대규모 아파트단지를 제외한 거의 모든 지역이 그린벨트로 묶여 있다. 고양시 그린벨트 관계자는 『그린벨트 재조정을 위한 현지 조사를 끝낸 상태』라며 『지하철 일산선 삼송역 인근지역을 비롯해 이미 시가지를 형성한 지역은 더이상 그린벨트로 묶어둬야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고양시내 그린벨트 역시 그린벨트 재조정 대상에 포함돼 있긴 하지만 이들 지역의 경우 투기를 우려할 만한 어떤 움직임도 포착되지 않고 있다. 그린벨트에서 풀릴 지도 모르는 상황임에도 매물은 여전히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반면 매가의 절반에도 사려는 사람이 없을 정도다. 일산신도시에 있는 LG공인중개사무소 김두술씨는 『지난 94년 이후 고양·파주지역에 대한 투자 붐이 일면서 지하철 일산선과 경의선이 만나는 대곡역 주변 준농림지는 없어서 못 팔 정도였다』며 『그린벨트에서 풀릴 경우 땅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을 거라는 판단에 수요자들이 몰렸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곳 준농림지의 경우 그린벨트로 묶여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30만~50만원을 호가할 만큼 높은 시세를 형성했다. 창릉동에 서오능공인중개사무소 이용근씨는 『고양시내 그린벨트의 대부분이 군사시설보호구역이나 공원지역으로 묶여 있기 때문에 그린벨트에서 풀린다 하더라도 땅값이 뛸 가능성이 없다』고 말해 아직은 조용하다. 【고양=전광삼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