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하나로양재점 3년연속 매출 1위

체인스토어協 할인점 조사 농협유통의 하나로클럽 서울 양재점이 3년 연속할인점 매출순위 1위를 차지했다. 19일 한국체인스토어협회가 발표한 국내 대형할인점 상반기 매출액 조사에 따르면 하나로 클럽 양재점은 작년보다 4% 늘어난 1,493억원을 매출을 올려 지난 99년 이래 3년째 단일점포 매출순위 선두자리를 지켰다. 하나로클럽 서울 창동점도 1,369억원의 매출로 2위에 올랐으며, 3위는 1,166억원의 매출을 낸 삼성테스코의 홈플러스 대구점이 차지했다. 이어 홈플러스 창원점(947억원), 신세계의 이마트 서울 가양점(935억원), 홈플러스 안산점(920억원), 이마트 분당점(894억원), 롯데쇼핑의 마그넷 월드점(870억원) 등이 은 매출액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